'옹벤져스' 김선영 "'동백꽃 필 무렵', 갑자기 찾아온 선물같은 작품"

입력2019년 11월 20일(수) 16:18 최종수정2019년 11월 20일(수) 16:18
동백꽃 필 무렵 김선영 /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동백꽃 필 무렵' 배우 김선영이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20일 김선영은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연출 차영훈) 종영을 앞둔 심경을 밝혔다.

그는 "저에게 '동백꽃 필 무렵' 촬영은 갑자기 찾아온 선물 같은 시간이었습니다"라며 "촬영장인 구룡포에 내려가는 날을 손꼽아 기다렸습니다"라고 아쉬운 소감을 전했다.

이어 "모든 스태프분들, 선배님들과 동료분들이 있어서 촬영장으로 가는 길이 늘 설렜습니다.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많은 시청자 여러분들과 감독님, 그리고 훌륭한 우리 작가님. 진심으로 온 맘 다해 감사합니다. 마지막까지 함께해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인사를 남겼다.

김선영은 매 작품마다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대중들에게 친근한 매력을 발산해왔다. 특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말투나 스타일링 그리고 메이크업까지 더욱 철저히 해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마지막 방송까지 단 2회 만을 앞두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건모, 독 된 콘서트 강행…남은 콘서트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
기사이미지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 새 역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 역사에 또…
기사이미지
양준일 30년 앞서간 천재, 韓 짱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슈가맨3'에 등장한 양준일이 연일 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