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포토] 유상철, 최선을 다한 훈련

입력2019년 11월 20일(수) 17:13 최종수정2019년 11월 20일(수) 17:13
[인천=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 췌장암 4기 판정 사실을 알린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20일 오후 인천아시아드 주경기장 보조경기장에서 진행된 인천 유나이티드 훈련에 참석해 지시하고 있다.

앞서 유상철 감독은 "지난 10월 중순경 몸에 황달 증상이 나타나는 등 이상 징후가 발생했고, 곧바로 병원을 찾아 정밀 검사를 받았다. 그리고 검사 결과 췌장암 4기라는 진단을 받게 됐다. 앞으로도 저는 계속해서 치료를 병행해야 한다. 맡은 바 임무를 다함과 동시에 우리 선수들, 스태프들과 함께 그라운드 안에서 어울리며 제 자신도 긍정의 힘을 받고자 한다"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2019.11.20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