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김태원의 부활史 "다시 돌아온 박완규, 행복" [종합]

입력2019년 11월 20일(수) 22:55 최종수정2019년 11월 20일(수) 22:55
마이웨이 김태원 / 사진=TV조선 마이웨이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마이웨이' 국내 록 밴드계의 살아 있는 전설 김태원이 부활에 대해 깊은 애착을 드러냈다.

20일 밤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그룹 부활의 리더이자 기타리스트 김태원의 인생을 조명했다.

이날 먼저 김태원은 부활의 10번째 보컬이었던 김동명의 결혼식을 찾았다. 그는 "그간 주례를 많이 서 봤지만 멤버 결혼식의 주례는 처음"이라며 긴장된 마음을 전했다.

이후 김동명은 김태원을 두고 "살면서 이런 큰 형님이 처음이다. 아버지 같은 존재다. 큰 형님의 말씀이 듣고 싶어서 주례를 부탁드렸다"고 말했다. 이에 김태원은 "김동명의 아버지와 동갑"이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김태원은 김동명이 있던 시절에 대해 "유일하게 앨범을 내지 못했다. 5년 동안 고생했다. 사실 리더가 흔들린 것이다. 정동하가 탈퇴 후 보컬이 교체되고 사랑 받으면 힘이 나지만 힘들었다"고 말했다.

당시 논란이 됐던 대마초 흡입을 두고 "음악을 못하던 시기다. 활동을 전혀 하지 못했다. 하지만 그 4년이 마이너스는 아니었다. 사색을 하는 시간이 됐고 가장 어려울 때 탄생한 노래가 부활의 대표곡 '사랑할수록'"이라 고백했다.

이어 김태원은 "'사랑할수록'이 사랑 받았지만 보컬 김재기의 죽음으로 제 가슴은 무너졌다. 갚을 길이 없었다. 그나마 많이 사랑을 받아 위안이 됐지만 미안한 마음이 있다. 죽을 때까지 이 마음은 지속될 것 같다"고 떠나간 이를 추모했다.

최근 5대 보컬 박완규의 합류로 새로운 활동을 시작한 부활. 이에 김태원은 "일단 즐겁다. 20년 만에 옛 멤버들이 모여서 한다는 것이 즐겁다"며 행복한 마음을 전했다.

이에 김태원은 "97년도 이후 박완규는 계속 공백기였다. 보컬리스트로서 최악의 시기를 겪었다. 너무 오래된 친구이기 때문에 다시 돌아오고 싶다는 것을 알았다"고 회상했다. 박완규 역시 "돌아와서 눈물이 난다. 여기가 천국이다. 처음 부활로 데뷔했을 때처럼 심장이 두근거린다"면서 벅찬 심정을 드러냈다.

김태원은 록 밴드 '부활'을 결성해 '희야', '네버엔딩 스토리'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하며 뮤지션으로서 입지를 다졌다. 음악뿐 아니라 방송에서도 특유의 화법으로 예능감을 드러내며 대중에게 '국민 할매' 별명까지 얻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건모, 독 된 콘서트 강행…남은 콘서트도…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
기사이미지
박항서 감독, 베트남 축구 새 역사…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 역사에 또…
기사이미지
양준일 30년 앞서간 천재, 韓 짱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슈가맨3'에 등장한 양준일이 연일 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