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비보, 설리 떠난지 42일만…오호통재라 [ST이슈]

입력2019년 11월 25일(월) 10:21 최종수정2019년 11월 25일(월) 10:21
구하라 설리 / 사진=인스타그램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가수 설리가 세상을 떠난 지 42일. 평소 고인과 남다른 절친으로 알려진 구하라마저 세상을 떠났다.

구하라가 24일 오후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구하라 사망원인 등 경위에 대해 수사 중이다.

28세의 젊은 나이에 안타까운 선택을 해야만 했던 구하라. 심지어 절친 설리가 세상을 떠났을 때도 친자매처럼 지냈던 그는 비통함을 토했고, 그럼에도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겠다"고 말했던 그다.

하지만 구하라가 감당하기엔 세상이 너무 고되고 차가웠을까. 그는 사실 이전부터 지속적으로 고통스러운 심경을 토로해온 바 있다.

전 남친과 폭행 시비에 휘말린 이후 그를 향한 각종 루머와 악플들이 이어졌고, 구하라는 자신의 SNS를 통해 "안녕" "힘들어도 안 힘든 척, 아파도 안 아픈 척", "한 마디의 말로 사람을 살릴 수도 죽일 수도 있다", "행복한 척 괜찮은 척 이제 그만 하고 싶다. 걱정도 끼치기 싫다" 등 불안하고 괴로운 심경을 전한 바 있다.

또한 팬들의 염려에 이 같은 게시물을 모두 삭제했다.

실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이후 일본 활동을 재개하며 용기를 냈고 다시 새 삶을 시작하는 것으로 보였으나 끝내 안타까운 비보로 이어진 것이다.

설리와 구하라 모두 '환상'을 강요당하는 걸그룹 출신으로, 대중의 지나친 기대와 강요를 받아왔다. 이에 솔직한 자신을 꺼내 보일 때마다 끊임없이 악플에 시달렸고 이는 고통의 비수가 되어 돌아온 셈이다.

그래서 현재 우리는 꽃처럼 아름답고 가엾은 두 스타를 잃었다.

베르테르 효과에 대한 우려도 더욱 심각해진 상황이다. 베르테르 효과란 유명인이나 존경하는 인물이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경우, 그 인물과 자신을 동일시하면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것을 뜻한다. 오호통재라.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류시원 오늘(15일) 비연예인과 비공개 결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겸 배우 류시원이 결…
기사이미지
임현주 아나운서 "원피스와 노브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을…
기사이미지
유명 男 배우·기획사 대표 등, 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