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정마담, 성접대 무혐의로 수사 종결"

입력2019년 11월 25일(월) 14:50 최종수정2019년 11월 25일(월) 14:50
양현석 무혐의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검찰이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프로듀서의 성매매 알선 혐의에 대해 범죄 혐의가 없다고 결론내렸다.

25일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유현정)는 동남아시아 출신 사업가 조로우에게 성접대를 한 혐의로 입건된 양현석에 대해 지난 9월 30일 '혐의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아울러 양 전 대표와 마찬가지로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이른바 '정 마담'을 포함한 유흥업소 종사자 3명, 외국인 재력가 1명 역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해당 혐의는 앞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의혹을 제기하며 수면 위로 불거졌다. 당시 '스트레이트'는 양현석이 지난 2014년 7월 한 고급식당에 외국인 재력가인 말레이시아 출신 조 로우를 만난 자리에서 성접대가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는 양현석과 조로우를 포함해 싸이, 정마담 등이 합석했다 전해져 파장을 일으켰다.

또 '스트레이트'는 조로우와 그의 일행은 두 번째 날에도 양 전 대표가 운영하는 강남 클럽에 왔으며, 체류 기간 내내 양현석, 싸이와 함께 회동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그동안 양현석은 공식입장을 통해 본인과 관련된 모든 혐의는 사실무근이라 주장한 바 있다. 조 로우와의 만남에 대해서는 식사자리에서 한 번 만났을 뿐 성접대는 없었다고 부인했다.

경찰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제기된 성접대 의혹을 2014년 7월과 9월, 10월 등 세 가지 시기로 나눠 수사를 벌였다. 당시 경찰은 이 사이에 성매매 또는 성매매 알선으로 인정할 수 있는 진술이나 이를 입증할 객관적인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

2014년 10월 해외에서의 만남에서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이 일부 있었지만, 다른 참여자들의 진술 등을 종합해 볼 때 이를 성매매로 보기는 어려웠다는 것이다.

또한 지난 7월 진행된 양 전 대표와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한 금융계좌 압수수색에서 돈이 오간 사실을 파악했지만, 이를 성매매 대가로 인정하기는 부족하다고 봤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외출 자제하라" 자가격리 권고 어긴 윤학의…
기사이미지
김상혁, 이혼→각종 추측성 루머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클릭비 출신 김상혁과 쇼핑몰 CEO 송다…
기사이미지
마미손·김서형→'이태원 클라쓰',…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4.15 총선을 앞두고 유쾌한 패러디로 …
기사이미지
"개인의 자유"vs"부정적 영향" 한소희, 과거…
기사이미지
144경기 강행하겠다는 KBO, 커지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BO가 5월초를 개막 D-데이로 결정했다…
기사이미지
"음악이 힘 되길" 신승훈→태진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요계가 음악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