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호' 토트넘, 손흥민 내세워 올림피아코스 잡는다 [챔피언스리그]

입력2019년 11월 26일(화) 13:57 최종수정2019년 11월 26일(화) 13:57
조세 무리뉴·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조세 무리뉴 감독을 새롭게 맞이한 토트넘 홋스퍼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에 나선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5시(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5차전 올림피아코스와의 홈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은 지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프리미어리그(PL) 13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을 경질하고 무리뉴 감독을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팀에 합류한 무리뉴 감독은 웨스트햄과의 경기에서 3-2로 승리하며 상쾌한 출발을 알렸다. 특히 그동안 불안했던 수비력을 두 명의 수비형 미드필더를 포진시키며 해결책을 제시했다. 여기에 더해 공격형 미드필더 알리의 조율을 바탕으로 손흥민, 해리 케인, 모우라가 득점을 뽑아내며 매력적인 역습 축구를 드러냈다.

첫 선을 보인 무리뉴 감독의 토트넘은 이제 UEFA 챔피언스리그 무대로 향한다. 토트넘은 챔피언스리그 B조에서 승점 7점으로 바이에른 뮌헨에 이어 B조 2위를 기록 중이다. 올림피아코스전에서 승리한다면 조별리그 6차전 결과와 상관없이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무대에 안착한다.

승리가 필요한 상황에서 토트넘은 올림피아코스의 다니엘 포덴세를 경계해야 한다. 포덴세는 지난 조별리그 1차전 토트넘과의 맞대결에서 팀이 0-2로 뒤지던 전반 44분 만회골을 넣어 팀의 무승부를 이끈 바 있다.

반면 토트넘의 공격은 손흥민이 책임질 전망이다. 손흥민은 올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총 5골을 뽑아냈다. 특히 지난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조별리그 3,4차전에서 연속 멀티골을 터뜨리며 물오른 득점 감각을 과시하고 있다.

무리뉴 감독의 토트넘이 손흥민을 앞세워 올림피아코스를 제압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