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내부자들이 폭로한 충격적 '검찰X언론 카르텔'

입력2019년 12월 03일(화) 10:53 최종수정2019년 12월 03일(화) 10:53
사진=MBC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MBC 'PD수첩'이 현직 검사와 검찰 출입 기자들이 폭로한 충격적인 '검언(檢言)카르텔'의 실체를 밝힌다.

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탐사보도프로그램 'PD수첩-검찰 기자단'에서는 검찰 출입 기자들과 현직 검사가 밝히는 폐쇄적인 기자단 운영 방식 그리고 검찰과 기자단의 공생관계에 대해 추적한다.

민주시민언론연합에서 '검찰 기자가 작성한 검찰개혁에 대한 기사 507개'를 분석한 결과, 법무부의 개혁안에 대한 기사는 절반가량이 비판 기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검찰이 발표한 개혁안을 비판하는 기사는 11.5%에 불과했다. 법무부의 개혁안에 어떤 문제가 있기에 압도적으로 비판 기사가 많았던 것일까 의문이 든다. 기사에서 주로 언급된 비판 사유는 '검찰 수사권 축소'. 기사를 살펴보면 대부분의 법조 기자들은 제대로 된 검찰개혁에 대한 우려보다는 검찰 수사권 축소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보인다.

'PD수첩' 측의 취재 결과는 충격적이었다고. 제작진에 따르면 검찰과 기자들은 서로의 필요에 의해, 상황에 따라 때론 갑이 되고, 때론 을이 되기도 하며 공생관계를 이어가고 있었다. 현직 검찰 출입 기자인 제보자 A를 통해 확보한 통화 녹취에는 검찰과 기자의 은밀한 대화가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무소불위의 권력집단으로 불리는 검찰에게 왜 언론의 힘이 필요할지도 의문이다.

현직 검사를 통해 들은 이야기는 더욱 적나라하다고. 검찰은 명예와 권력, 수사 국면 전환을 위해 언론을 활용한다는 것이다. 그렇게 기자들에게 '신세를 진' 검사들은 은혜를 갚기 위해 은밀하게 수사정보를 알려준다. 검찰을 통해 개인적으로 확보한 정보를 바탕으로 기자들은 '단독' 기사들을 쏟아내고, 그들은 '악어와 악어새'의 관계를 이어가게 된다.

문제는 그뿐만이 아니다. 폐쇄적인 검찰 출입 기자단의 운영 방식은 '검언 카르텔'을 더욱 굳건하게 만들었다. 정부기관이 아닌 기자들이 직접 검찰 출입에 제한을 두고, 자체적인 규칙을 지키지 않을 경우 기자단 내부에서 '기자실 출입 정지' 등의 징계를 내린다는 것이다. 검찰 출입 기자단이 아니면 공식적인 자리에서 질문조차 할 수 없다.

기자단에서 정한 엄격한 규칙에 맞추더라도 기존 기자단의 투표를 통과하지 못하면 기자실에 출입할 수 없다. 실제 2014년 이후 검찰 출입 기자단에 가입한 매체는 단 한군데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기자들이 오히려 다른 매체의 알 권리를 침해하고 있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이처럼 'PD수첩'의 '검찰 기자단' 편을 통해 현직 검사와 검찰 출입 기자들이 폭로한 '검언유착'의 실태와 폐쇄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검찰 출입 기자단의 진실을 밝힌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탈YG 양현석" 씨엘, 이토록 우아한 정의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를 벗은…
기사이미지
"음원사재기 업체들, 수 억원대 요…
기사이미지
펭수로 뜬 EBS, 최영수→박동근 '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캐릭터 펭수로 뜬 EBS가 박동근 최영수…
기사이미지
엎친 데 덮친 김건모, 명확한 해명이 필요할…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
기사이미지
박항서 감독의 2년, 베트남 축구 역…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
기사이미지
김건모, 독 된 콘서트 강행…남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수 김건모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