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 43년만에 성사된 내한공연 D-5 '역사적 관람포인트'

입력2019년 12월 03일(화) 13:41 최종수정2019년 12월 03일(화) 13:41
사진=라이브네이션코리아 제공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1976년 결성 이후 43년 만에 성사된 밴드 U2의 역사적인 첫 내한공연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U2의 첫 내한 공연이 12월 8일 오후 7시 고척스카이돔에서 단 1회로 진행된다.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결성된 U2는 보노(Bono, 보컬/리듬 기타)와 디 에지(The Edge, 리드 기타/키보드), 애덤 클레이턴(Adam Clayton, 베이스 기타), 래리 멀린(Larry Mullen, 드럼/퍼커션) 등 원년 멤버 4명이 현재까지 함께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전 세계 1억 8천만여 장의 앨범 판매고, 총 22회 그래미 수상, 빌보드 앨범 차트 1위 8회, UK 앨범 차트 1위 10회 기록, 로큰롤 명예의 전당 헌액 등 음악적인 업적과 함께 다양한 사회적 이슈와 현안 해결을 위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온 U2다.

이번 공연은 U2의 대표작 '더 조슈아 트리(The Joshua Tree, 1987)' 발매 30주년을 기념해 진행된 '조슈아 트리 투어 2017'의 일환이다. 유럽, 북남미, 멕시코 등에서 진행된 2017년 공연을 포함해 지난 11월 뉴질랜드와 호주에서 시작해 싱가포르, 일본, 한국, 필리핀, 인도 일정으로 마무리되는 '조슈아 트리 투어 2019'까지, 총 66회 공연을 통해 3백만 명 이상의 팬들이 함께 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U2의 내한공연 무대에서 가장 먼저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투어 역사상 최대 규모의 8K 해상도 LED 비디오 스크린이다. 가로 61미터, 세로 14미터의 초대형 스크린은 1100만 화소가 넘는 개별 비디오 패널 1040개로 제작되며 그 무게는 22톤에 달한다. 스크린에 사용되는 케이블 길이만 약 6.5km에 250만 개가 넘는 플러그를 일일이 손으로 연결해야 하므로 현장 설치에만 8시간 이상 소요될 만큼 엄청난 규모이다. 황금색 배경의 비디오 스크린에는 은색 조슈아 트리가 그려지며 비디오 스크린 위까지 뻗어 나온 조슈아 트리의 그림자처럼 메인 스테이지에서 관객석으로 이어지는 B 스테이지(돌출 무대)가 설치된다.

대규모 스크린과 함께 딜레이 타워 설치로 무대에서 멀리 떨어진 위치의 관객들에게도 음향 전달 지연을 최소화하고 대규모 공연 투어를 통해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공연장 곳곳에 소리를 균등하게 분산시키는, 대형 공연장에 최적화된 시스템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내한공연을 위해 화물 전세기 3대 분량, 50피트 카고 트럭 16대 분량의 글로벌 투어링 장비가 그대로 공수되며 공연 무대 설치와 운영을 위해 150명 규모의 글로벌 투어 팀이 함께 한다.

U2는 'The Joshua Tree' 앨범에 수록된 총 13곡을 트랙리스트 순서대로 빠짐없이 선사할 예정이며 앨범 작업에 참여했던 사진작가 안톤 코빈(Anton Corbijn)이 제작한 스페셜 영상이 초대형 스크린을 통해 상영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탈YG 양현석" 씨엘, 이토록 우아한 정의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YG엔터테인먼트'를 벗은…
기사이미지
"음원사재기 업체들, 수 억원대 요…
기사이미지
펭수로 뜬 EBS, 최영수→박동근 '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캐릭터 펭수로 뜬 EBS가 박동근 최영수…
기사이미지
엎친 데 덮친 김건모, 명확한 해명이 필요할…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
기사이미지
'손흥민 28분' 토트넘, 뮌헨 원정서…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토트넘이 뮌헨 원정에서 완패를 당했다…
기사이미지
김건모, 독 된 콘서트 강행…남은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수 김건모가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