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래시포드, 왼쪽서 위협적인 선수" [맨유-토트넘]

입력2019년 12월 05일(목) 09:01 최종수정2019년 12월 05일(목) 09:31
무리뉴 / 사진=Gettyimages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사령탑 조세 무리뉴가 패배를 안긴 옛 제자 마커스 래시포드를 칭찬했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맨유와의 원정경기에서 1-2로 졌다.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첫 패배를 당한 토트넘은 5승5무5패(승점 20)를 기록하며 리그 8위로 떨어졌다. 반면 맨유는 5승6무4패(승점 21)로 6위로 올라섰다.

이날 토트넘은 맨유의 마커스 래시포드에게 철저히 당했다. 래시포드는 전반 6분 강력한 슈팅으로 토트넘의 골 망을 갈라 선취골을 터뜨렸다.

래시포드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3분 1-1로 맞선 상황에서 서지 오리에에게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어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성공시켜 2-1을 만들었다.

결국 토트넘은 래시포드의 2골을 극복하지 못하고 1점 차 패배를 당했다. 전 맨유 사령탑 출신인 무리뉴 감독 입장에서는 옛 제자에게 혼쭐이 난 셈이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영국 매체 BBC와의 인터뷰에서 "래시포드가 왼쪽에서 뛸 때 정말 위협적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고 선수들에게 이 점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다"며 "래시포드의 첫 골은 그의 전형적인 득점 장면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맨유의 솔샤르 감독도 래시포드의 활약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솔샤르 감독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감독직을 맡은 후 최고의 모습을 보여줬다"며 "토트넘은 좋은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지만 래시포드는 그들을 상대로 성숙한 모습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설리 둘째 오빠 "친부가 먼저 유산 문제 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故 설리(최진리)의 둘째 …
기사이미지
'복면가왕' 탑골공원 김영민 "아역…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탑골공원의 정체가 태사자 메인보컬 김…
기사이미지
전소민 직접 쓴 에세이 언급 "사실…
기사이미지
'천문' 문재인 김정숙 여사 오늘(19일) 관람…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
기사이미지
"류현진, 우리가 필요로 했던 선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을 영입한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기사이미지
김건모, 카드 내역+CCTV 제출→가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혹을 전면 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