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측 "최동훈 감독 신작, 출연 검토 중" [공식입장]

입력2019년 12월 05일(목) 11:10 최종수정2019년 12월 05일(목) 11:10
이하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이하늬가 최동훈 감독의 신작 프로젝트에 마지막 멤버로 합류할까.

5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이하늬가 최동훈 감독의 신작 출연을 제의받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최근 류준열, 김태리, 조우진, 김의성이 합류한 최동훈 감독의 신작 프로젝트는 2019년 대한민국에 사는 외계인의 이야기를 다룬 SF 범죄물이며 '신과함께' 시리즈처럼 1, 2편을 동시에 촬영할 예정이다.

앞서 최동훈 감독은 '암살' 이후 홍콩 영화를 리메이크한 '도청'을 준비 중이었지만 출연을 확정한 김우빈의 비인두암 투병으로 제작을 전면 중단, 새 프로젝트로 우회한 바 있다. 이후 건강해진 김우빈은 다시 활동 재개를 알리며 최동훈 감독의 작품을 두고 논의 중인 상황이다.

그간 영화와 스크린을 오가며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던 이하늬가 최동훈 감독의 프로젝트에 합류하게 될지 영화계의 이목이 모인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