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 "'프듀' 제작진 술 접대와 무관" [공식입장]

입력2019년 12월 06일(금) 12:48 최종수정2019년 12월 06일(금) 12:48
프로듀스 전 시리즈 / 사진=Mnet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에잇디크리에이티브가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자인 안준영 PD에게 향응을 제공한 의혹에 관해 해명했다.

소속사 에잇디크리에이티브 측은 6일 스포츠투데이에 "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프로듀스' 조작 혐의 및 안준영 PD에게 술 접대한 사건과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관계자는 "기소된 류모 씨는 작년에 이미 회사에서 나간 상태"라며 "그 후 다른 소속사에 갔을 때 발생한 문제이며 '프로듀스X' 때문에 연루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한 매체는 '프로듀스'를 만든 안준영 PD에게 방송 당시 향응을 제공한 연예기획사로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에잇디크리에티브를 지목했다.

앞서 안준영 PD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 서울 강남의 유흥주점 등에서 연예기획사 관계자 5명으로부터 총 4천683만 원 상당의 술 접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관계자 5명은 모두 배임수재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불구속기소 된 상태다.

5명 중 류모 씨 외에 두 명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이며 한 명은 울림엔터테인먼트 소속 직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나머지 한 명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재석보다 비싼" 송가인, 업계 병들이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바야흐로 '트로트 전성시…
기사이미지
'트롯 대세' 둘째이모 김다비·김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트롯계 신흥 대세' 가수 둘째이모 김…
기사이미지
박막례 할머니 측, 유튜브 과대 광…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인기 유튜버들의 일명 '뒷광고' 논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