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조작 논란→워너원·강혜원·에잇디 등 피해자 속출 [ST이슈]

입력2019년 12월 06일(금) 17:09 최종수정2019년 12월 06일(금) 17:11
워너원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전 시리즈를 조작한 '프로듀스'의 진실이 하나씩 드러나는 가운데, 워너원, 강혜원 등 애꿎은 피해자들이 속출하고 있다.

검찰이 5일 국회에 제출한 공소장에 따르면 '프로듀스' 시리즈의 김용범 CP는 지난 2017년 방송됐던 '프로듀스101 시즌2'의 온라인 및 생방송 문자투표 결과를 조작했다.

김 CP는 당시 11위 밖으로 밀려났던 A연습생의 득표수를 조작해 최종 데뷔 조에 합류시켰다. 이 과정에서 상위 11명에 들었던 B연습생이 11위 밖으로 밀려났다.

해당 사실이 전해지자 워너원은 '조작돌'이라는 오명과 함께 모든 멤버가 조작 멤버로 의심받기 시작했다. 6일 현재까지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워너원' '워너원 조작'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피해자였던 B를 찾기 위해 아쉽게 탈락했던 연습생들의 이름도 계속해서 거론되고 있다. 제작진들의 만행에 애꿎은 피해자들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워너원 외에도 또 다른 피해자가 나왔다. 6일 한 매체는 '프로듀스' 방송 당시 안준영 PD를 비롯한 제작진에게 향응을 제공한 연예기획사로 스타쉽엔터테임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에잇디크리에이티브를 지목했다. 언급된 연예기획사 관계자들은 현재 배임수재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불구속기소 된 상태다.
강혜원 / 사진=DB

보도가 퍼지자 에잇디크리에이티브와 소속 가수인 강혜원의 이름이 순식간에 포털사이트 검색어를 장악했다. 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앞서 거론된 다른 소속사와 달리 '프로듀스' 시리즈에 강혜원 한 명만 출연시켰기 때문에 이목이 집중된 것. 이에 일부 대중은 아직 아무것도 확정된 상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강혜원을 조작 멤버로 여겼다.

에잇디크리에이티브는 바로 반박에 나섰다. 관계자는 "류 씨는 이미 지난해에 퇴사해 본사와 관계가 없다. 이후 본인이 설립한 소속 연습생을 '프로듀스X101'에 출연시켰고, 이로 인해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당사는 순위 조작과 관련해 어떠한 조사를 받은 적도, 접대한 사실조차 없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에잇디크리에이티브와 강혜원을 향한 의심의 눈초리는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이처럼 갑작스러운 날벼락에 애꿎은 피해자들만이 비난과 시선을 모두 감수할 뿐이다. 일각에서는 '프로듀스'가 낳은 논란의 2차 피해가 워너원과 강혜원을 넘어 어디까지 갈지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