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환상골' 토트넘, 번리에 5-0 대승

입력2019년 12월 08일(일) 01:52 최종수정2019년 12월 08일(일) 01:52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환상적인 드리블 돌파로 시즌 10호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의 활약 속에 토트넘은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주중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원정 패배의 아쉬움을 털어낸 토트넘은 6승5무5패(승점 23)를 기록하며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번리는 5승3무8패(승점 18)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이날 손흥민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시즌 10호골(리그 5호골) 고지를 밟았으며, 리그 도움 순위에서는 단독 2위(7도움)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터진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과감한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행운의 도움을 기록했다.

토트넘의 공세는 계속됐다. 전반 9분 손흥민의 슈팅이 상대 육탄 수비에 막혔지만, 이어진 혼전 상황에서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받은 루카스 모우라가 빈 골대에 공을 밀어넣었다. 점수는 2-0이 됐다.

초반부터 점수 차가 벌어지자, 번리는 라인을 올리고 반격을 시도했다. 하지만 오히려 토트넘이 빠른 역습으로 번리의 빈틈을 노렸다. 전반 15분에는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무사 시소코의 슈팅이 골대를 맞추기도 했다.

계속해서 좋은 활약을 펼치던 손흥민은 전반 32분 득점을 신고했다. 상대 세트피스 이후 흘러나온 공을 잡아, 70m 이상을 드리블 돌파한 뒤 골키퍼와의 1대1 찬스에서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해 첼시전 60m 드리블 골을 연상시키는 환상적인 골이었다. 손흥민의 활약 속에 토트넘은 전반전을 3-0으로 마쳤다.

후반전에도 토트넘은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후반 9분 케인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1골을 더 보탰다. 사실상 승부를 결정짓는 골이었다.

이후 여유 있게 경기를 풀어나가던 토트넘은 후반 39분 무사 시소코의 축포까지 보태며 5-0으로 차이를 벌렸다. 경기는 토트넘의 대승으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