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고은 "역사 공부? 내 아이에게 뿌리 가르쳐주고 싶어"(선녀들) [TV캡처]

입력2019년 12월 08일(일) 22:17 최종수정2019년 12월 08일(일) 22:17
한고은 / 사진=MBC 선을 넘는 녀석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배우 한고은이 역사에 관심을 갖게 된 이유를 밝혔다.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에서는 중국 상해를 방문한 설민석, 전현무, 유병재와 특별 게스트 한고은의 모습이 그려져다.

이날 한고은의 등장에 '선녀들' 멤버들은 깜짝 놀랐다.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한고은이 '선녀들'을 찾은 데는 특별한 의미가 있었다.

한고은은 "올해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지 않나. 100이라는 숫자가 주는 의미가 특별하고, 축하하고 싶고, 저도 많이 배우고 싶어서 찾아왔다"고 밝혔다.

특히 한고은은 중국에 처음 방문하는 거라고. 그는 "마약 중국에 온다면 정말 와보고 싶었던 곳이 상해 임시정부가 있던 곳"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전현무는 "원래부터 역사에 관심이 많으셨냐"고 물었다. 한고은은 "제가 13살 때 미국에 이민을 갔었다. 그러다 보니 역사를 배울 기회가 없었다"며 "만약에 아이를 낳는다면 그 아이의 뿌리를 가르쳐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그때부터 조금 더 역사에 많이 관심을 두게 됐었다"고 설명했다.

또 한고은은 "사실 설민석 선생님을 정말 좋아한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이어 "특히 신랑도 너무 좋아하고, 초등학교 6학년인 저희 조카도 어떤 연예인에게도 관심이 없는데 선생님은 진짜 좋아한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권민아·AOA 논란' FNC, 2% 아닌 98% 부족…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기사이미지
'한화 아이린' 조연주 "팬들에게 여…
기사이미지
'클럽 방문' 김준영, 공연계에 끼친…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