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2' 김숙 "지구 끝까지 가서 반대" 역대급 사연 공개 [TV스포]

입력2019년 12월 09일(월) 20:50 최종수정2019년 12월 09일(월) 20:50
김숙 / 사진=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녹화 중단 위기(?)까지 닥칠 뻔한 역대급 사연이 스튜디오를 뒤흔든다.

10일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 69회에서는 장거리 연애 중인 ‘슈퍼을’ 남친의 짠내 폭발 연애담이 찾아온다.

사연남은 첫 눈에 반한 여성과 남부럽지 않은 사랑을 키워오다 피치 못할 사정으로 장거리 연애를 시작하게 된다. 하지만 전 남친에게 받은 상처가 깊은 여친은 장거리 연애가 시작된 후부터 예민해져 갔고, 점점 둘 사이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고.

그러던 어느 날, 여친 집을 기습 방문한 사연남은 집안에 있는 수상한 옷을 발견하게 된다. 그러나 그것은 서막에 불과했다. 이후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하면서 모두를 혼돈의 도가니로 빠뜨린다.

사연남을 더 황당하게 만든 것은 바로 여친의 반응이었다고. 이날 프로 참견러들은 여친의 황당한 변명과 끝이 없는 진실공방에 경악을 금치 못했고, 곧 이어진 핵폭탄급 전개에 단체 ‘말잇못’ 사태에 빠졌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급기야 주우재는 “이게 뭔 개소리야”라며 직설적인 표현을 서슴지 않은 것은 물론, 결국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저는 이만 가겠습니다”라며 녹화 중단을 선언하기까지 했다고 해 시선이 집중된다.

김숙 역시 믿을 수 없는 충격적인 반전에 “오랜만에 도시락 쌉니다. 지구 끝까지 가서 반대하겠다”라며 반대를 선언했고, 극중 여친으로 빙의해 연기를 펼치던 한혜진은 결국 황당함의 폭소를 터트려 곽정은으로부터 “실성한 것 아니냐”는 소리까지 듣게 됐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모두의 분노를 자아낸 희대의 여친과 역대급 '슈퍼을' 남친의 짠내 폭발 연애담은 내일(10일)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 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