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박항서 감독 "인도네시아와의 결승전, 흥미진진할 것"

입력2019년 12월 10일(화) 10:07 최종수정2019년 12월 10일(화) 10:07
박항서 감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금메달과 함께 하노이로 돌아가겠다"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이 동남아시안게임(SEA게임) 결승전을 앞두고 각오를 전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0일(한국시각) 필리핀에서 열리는 2019 SEA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인도네시아와 맞대결을 펼친다.

베트남은 지난 60년 동안 이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지 못했다. 그만큼 이번 대회 금메달에 대한 염원이 크다. 앞서 여자축구에서 금메달을 딴 만큼, 남녀 축구 동반 금메달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박항서 감독은 "우리는 금메달까지 한 발짝만 떨어져 있다"면서 "베트남 여자선수들이 금메달을 따는 모습을 보며 기쁘고 자랑스러웠다. 남자, 여자축구 모두 금메달을 갖고 하노이로 돌아가는 꿈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는 조별리그에서 한 차례 맞대결을 펼쳤었다. 당시에는 베트남이 후반 추가시간 터진 결승골에 힘입어 2-1 역전승을 거뒀다.

하지만 방심은 이르다. 박항서 감독은 "인도네시아 선수들은 수비에서 공격으로 빠르게 전환할 수 있다. 조별리그에서 17골을 넣었다"며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박항서 감독은 "결승전은 매우 흥미진진할 것"이라면서 "베트남은 이번 대회 최상위 팀이다. 우리 선수들은 모두 뛰어나고, 야망을 가지고 있으며, 싸울 준비가 돼 있다"고 전의를 다졌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유재석보다 비싼" 송가인, 업계 병들이는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바야흐로 '트로트 전성시…
기사이미지
'트롯 대세' 둘째이모 김다비·김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트롯계 신흥 대세' 가수 둘째이모 김…
기사이미지
박막례 할머니 측, 유튜브 과대 광…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인기 유튜버들의 일명 '뒷광고' 논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