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투 강백호' 정다운 "UFC 부산 출전, 믿기지 않는다"

입력2019년 12월 10일(화) 10:30 최종수정2019년 12월 10일(화) 10:33
정다운 / 사진=스포티비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국내 유일의 UFC 라이트헤비급 파이터 '격투 강백호' 정다운이 부산에서 옥타곤 2연승을 노린다.

지난 8월 중국 선전 대회에서 데뷔전을 치른 정다운은 러시아의 카디스 이브라기모프를 길로틴 초크로 잡으면서 국내 격투기 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오는 21일 UFC 파이트 나이트 부산(이하 UFC 부산)에서 마이크 로드리게스와 맞붙는 정다운은 스포티비(SPOTV)와의 인터뷰에서 "UFC 부산에 뛸 수 있다니 믿기지 않는다"는 대회 출전 소감을 밝혔다.

정다운에게 UFC 부산은 특별하다. 정다운은 4년 전 서울 대회를 본 이후 종합격투기의 길을 결심했다며 "서울 대회 때는 MMA를 아예 몰랐다. 두번째로 한국에서 열리는 기념적인 대회에 뛸 수 있다니 믿기지 않는다. '멀리 왔다'고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국내 최초이자 유일무이한 UFC 라이트헤비급 파이터인 정다운의 목표는 어디까지일까. 정다운은 "포부를 말하자면 '이기겠다' 보다는 '지지 않는 선수'가 되고 싶다. 목표는 20위권까지 가보는 것"이라는 생각을 밝혔다.

코리안 파이터들이 대거 출전하는 UFC 부산에서 응원하고 싶은 선수로 정다운은 정찬성, 최두호 두 명을 꼽았다. "찬성이 형은 운동하면서 좋은 습관이나 본보기가 되어줬던 분"이라며 "부산대회에서 이기고 타이틀에 도전하실 수 있게 되면 좋겠다"고 전했고, 최두호에게는 "(두호) 형이 운동하는 것을 보고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고등학생 때부터 친분이 있고 여러가지 기념이 되는 사연이 많다. 꼭 이기셨으면 좋겠고, 무난하게 이길 것 같다"고 애정을 담은 한 마디를 남겼다.

UFC 라이트헤비급 파이터 정다운을 비롯해 최두호부터 최승우까지 부산 대회 출격을 앞둔 한국 선수들의 솔직한 뒷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스포티비(SPOTV) '비상회담'의 2회는 오는 15일 낮 12시 공개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성폭력 피해 고백' 장재인, 누리꾼 응원 물…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장재인이 성피해자임…
기사이미지
류현진·김광현, 25일 동반 승리 도…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김광현(…
기사이미지
현진영, 다이어트 선언 "130kg→70…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현진영이 다이어트를 선언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