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수 "동안 외모로 '별그대' 도민준이라는 얘기 들어"(최파타)

입력2019년 12월 10일(화) 13:57 최종수정2019년 12월 10일(화) 13:57
배해선, 김진수 / 사진=SBS 보는 라디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최화정의 파워타임' 배우 김진수가 동안 외모에 대해 언급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배우 배해선과 김진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배해선은 "제가 김진수 씨를 20대 때 봤는데 그때랑 얼굴이 똑같은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에 김진수는 "제가 초등학교 6학년 대도 이 얼굴이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DJ 최화정은 "근데 보면 김진수 씨는 동안의 조건을 다 갖고 있다. 눈웃음도 있고 얼굴도 동그랗고 보조개도 있고"라고 칭찬했다.

이를 들은 김진수는 "사실 제가 이 얼굴 그대로라 항간에서는 저를 두고 '도민준'이라는 얘기를 했다. 이 얼굴이 계속 간다"고 자랑했다.

그러자 배해선은 "제가 볼 때 최화정 씨도 그렇고 두 분 다 화통하게 크게 웃으시는데 그게 젊음을 유지하는 비결 같기도 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