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시동', 사람 냄새 느껴지는 작품"

입력2019년 12월 10일(화) 16:28 최종수정2019년 12월 10일(화) 16:28
시동 정해인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정해인이 '시동'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제작 외유내강)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박정민과 정해인, 염정아, 최성은과 최정열 감독이 참석했다. 배우 마동석은 최근 외화 '이터널스' 촬영으로 불참했다.

극 중 정해인은 빨리 사회에 나가 돈을 벌고 싶은 상필로 분했다. 상필은 돈을 벌기 위해 험한 일도 마다 않는 거친 캐릭터로 극의 긴장감을 자아낸다.  

이날 정해인은 마동석과의 호흡에 대해 "신기했다. 상필을 연기하면서 가장 중점적으로 둔 지점은 철없는 아이, 10대 아이처럼 보이도록 노력했다. 또 거침없는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처음 시나리오를 읽은 후 사람 냄새가 느껴졌다. 누구나 결핍이 있고 상대방으로 인해 그 결핍을 채우는 이야기다. 따뜻한 에너지를 주기 때문에 더욱 참여하고 싶었다. 저 역시 많이 위로 받았다"고 덧붙였다.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18일 개봉 예정.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