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감 UP' 베트남 "박항서호, 역사적 금메달까지 단 1승"

입력2019년 12월 10일(화) 16:29 최종수정2019년 12월 10일(화) 16:29
박항서 감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역사적인 금메달까지 단 1승만 남았다"

2019 동남아시안게임(SEA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을 앞두고 베트남이 들썩이고 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2 대표팀은 10일(한국시각) 오후 9시 필리핀 마닐라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인도네시아와 SEA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을 치른다.

베트남은 지난 1959년 SEA게임에서 남베트남이 금메달을 획득한 이후, 60년 동안 남자축구 금메달과 연을 맺지 못했다. 베트남 축구팬들은 오랜 한을 박항서호가 풀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베트남 매체 난단 온라인은 "역사적인 남자 축구 금메달로부터 단 1승만을 남겨두고 있다"며 결승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베트남은 2009년 SEA 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 진출했지만, 마지막 순간의 실수로 말레이시아에 0-1로 져 천국의 문턱에서 떨어졌다"면서 "지금 베트남 대표팀은 인상적인 무패 행진을 달리며, 금메달을 거머쥘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맞고 있다"고 전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인도네시아에 2-1 승리를 거둔 좋은 기억이 있다. 결승전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는 이유다.

베트남 축구에 수많은 선물을 안겨준 박항서 감독이 SEA게임에서도 베트남 국민들을 열광케 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잠수' 개리→'음주운전 3OUT' 길 방송 복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리쌍 개리, 길이 동시에 …
기사이미지
슈퍼주니어·방탄소년단→아이즈원…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2020년의 첫 명절이자 연휴인 설이 시…
기사이미지
별들의 귀환→여풍, 2020년 상반기…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2020년 새해와 함께 드라마 기대작들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