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법 위반 혐의' 방탄소년단 정국, 택시 교통사고→기소의견 검찰 송치

입력2019년 12월 10일(화) 17:18 최종수정2019년 12월 10일(화) 17:18
방탄소년단 정국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이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10일 CBS노컷뉴스는 "서울 용산경찰서가 지난 6일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을 도로교통법 및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정국은 지난달 28일 경찰 소환 조사에 출석해 자신의 혐의를 대부분 인정했다.

앞서 정국은 지난 10월 용산구 한남동 거리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운전하다 교통법규를 위반하면서 택시와 부딪히는 사고를 냈다.

당시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사건과 관련해 "정국이 본인의 착오로 다른 차량과 접촉 사고가 발생했다"며 "정국과 피해자 모두 큰 부상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정국은 사고 직후 본인이 도로교통법을 위반했음을 인정했다. 또 적법한 절차에 따라 현장 처리 및 경찰서 진술을 진행하였으며 이후 피해자와 원만하게 합의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