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츠부르크, 리버풀과의 전반전 0-0 종료 [챔피언스리그]

입력2019년 12월 11일(수) 03:45 최종수정2019년 12월 11일(수) 03:45
사진=챔피언스리그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잘츠부르크가 리버풀과의 전반전에서 팽팽한 승부 끝에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

잘츠부르크는 11일 오전 2시55분(한국시각)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E조 6차전 리버풀과의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초반부터 리버풀의 수비 뒷공간을 얼링 홀란드와 황희찬의 침투로 활발한 공격을 펼쳤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2분 전방 압박으로 볼을 탈취한 뒤 에녹 음웨푸가 중거리 슈팅을 때렸지만 상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리버풀도 곧바로 반격을 개시했다. 전반 4분 모하메드 살라가 후방에서 넘어온 로빙패스를 받아 슈팅으로 연결해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그러나 잘츠부르크는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전반 6분 황희찬이 미나미노와의 원투패스를 통해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찬스를 맞았다. 여기서 오른발로 상대 수비수를 제친 황희찬은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상대 골키퍼 알리송의 선방에 막혔다.

리버풀은 전반 10분이 지나면서 경기 템포를 낮추며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펼쳤다. 이어 좌, 우 전환을 통해 잘츠부르크 수비진의 빈틈을 노렸다.

잘츠부르크는 리버풀에게 점유율을 뺏기자 선수비 후역습 형태로 리버풀에게 대항했다. 전반 20분 역습 상황에서 황희찬이 미나미노의 패스를 받아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빗맞으며 리버풀의 골문을 여지 못했다. 이어 전반 23분 중원에서 원투 패스를 통해 리버풀의 압박을 벗긴 미나미노가 페널티박스 왼쪽을 파고들던 홀란드에게 정확한 패스를 연결했다. 홀란드는 이를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잘츠부르크의 공격력에 고전하던 리버풀은 전반 28분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수비수 한 명을 제친 사디오 마네가 침투하던 살라에게 패스를 연결해 1대1 찬스를 맞았다. 그러나 살라의 형편없는 결정력으로 선취골을 기록하는 데 실패했다.

리버풀은 전반 33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프리킥 기회를 맞았지만 살라의 슈팅이 골문을 크게 벗어나고 말았다.

잘츠부르크는 전반 42분 결정적인 찬스를 맞았다. 황희찬이 로빙 패스를 통해 홀란드에게 기회를 만들어 줬고 홀란드가 이를 미나미노에게 침착하게 패스를 건넸다. 이어 미나미노가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리버풀은 후반 추가시간 나비 케이타가 1대1 찬스를 맞았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결국 전반전은 득점 없이 0대0으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