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뮌헨 평점 발표…손흥민 6.3점·쿠티뉴 8.9점

입력2019년 12월 12일(목) 06:54 최종수정2019년 12월 12일(목) 06:54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평점 6.3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12일(한국시각)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조 6차전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1-3으로 졌다.

뮌헨과 토트넘은 이미 조 1, 2위 16강 진출이 확정된 상황이었다. 뮌헨은 6승(승점 18), 토트넘은 3승1무2패(승점 10)의 성적으로 조별리그를 마무리 했다.

이날 뮌헨은 킹슬리 코망, 토마스 뮐러, 필리페 쿠티뉴의 연속골로 토트넘을 완전히 무너뜨렸다. 토트넘에서는 라이언 세세뇽이 챔피언스리그 데뷔골을 기록했지만 뮌헨의 화력을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날 교체 명단에서 경기를 시작한 손흥민은 후반 25분 루카스 모우라를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추가시간 찾아온 1대1 찬스를 살리지 못한 것이 아쉬웠다.

경기 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양 팀 선수들의 평점을 공개했다. 토트넘에서는 골을 기록한 세세뇽이 7.2점으로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후안 포이스가 6.9점,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6.7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손흥민은 6.3점을 기록했다.

뮌헨에서는 알퐁스 데이비스가 9.0점으로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쿠티뉴는 8.9점, 티아고 알칸타라는 7.8점을 받았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