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20대 국회 민낯, 표창원-이철희-김세연 불출마 선언 이유

입력2019년 12월 12일(목) 11:17 최종수정2019년 12월 12일(목) 11:17
사진=JTBC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제20대 국회의 민낯이 공개된다.

12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JTBC 탐사보도프로그램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21대 총선 불출마선언으로 여의도를 뒤흔든 표창원, 이철희, 김세연 세 의원의 심층 인터뷰가 공개된다. 또한 19번의 보이콧과 사상 최저의 법안 처리율이라는 20대 국회의 불명예. 그 최전방에 있었던 세 의원의 충격 폭로와 정치전문가도 미처 몰랐던 국회의 추악한 민낯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춘다.

최근 표창원 의원이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좀비에 물린 것 같았다”고 말한 그는 문재인 인재 영입 1호 의원이었다. 20대 국회를 전쟁이라 표현한 그가 여의도를 떠나는 결정적 이유는 ‘내로남불’과 작은 목소리를 외면하는 ‘정치의 비정함’이었다고 밝혔다. 수도권 초선 의원으로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지만, 윤석열 검찰총장의 인사청문회, 조국 전 장관 사퇴 등에서 ‘내로남불’을 고민해야 했고, 한 사람 한 사람의 아픔이 담긴 민생법안들이 외면될 때마다 ‘정치의 비정함’에 가슴 아팠다고 전했다.

특히 지난 2016년 4월 14일, 표창원 의원의 당선 바로 다음 날 운전자의 부주의와 어린이집의 잘못된 대처로 안타깝게 숨진 해인이 사건이 가장 안타깝다고 말했다. 재발 방지를 위해 ‘해인이법’을 대표 발의했지만, 3년 3개월 동안 해당 상임위에서 계류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수명을 다한 좀비 정당이다’라는 과감한 발언으로 파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의 김세연 의원. 30대에 국회의원 당선, 40대에 3선 의원인 그는 부산 지역구에서 안정된 지지기반을 다져온 오늘보다 내일이 더 기대되는 ‘젊은 보수’ 정치인이다. 그런 그는 불출마선언을 한 결정적 계기로 18대부터 지금까지 이어져 온 계파정치의 문제점을 그 이유로 꼽았다. 당내 절대 권력자의 뜻에 어긋나면 공천조차 받지 못하는 뿌리 깊은 계파정치. 그로 인해 묻혀버린 보수의 미래. 미래 정치를 꿈꾸며 달려온 김세연 의원이 스스로 금배지를 내려놓게 된 속내가 밝혀진다.

‘번아웃’, ‘꼰대정치’의 종말.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의 차기 총선 불출마선언문 공개 역시 여의도를 술렁이게 했다. 1994년 보좌관으로 정치계에 입문, 방송에 출연하면서 정치전문가로 활약했던 이철희 의원은 파행에 파행, 여야의 갈등 속에 국회는 멈춰버렸고, 숨겨진 국회의 관행 속에 분노를 금치 못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한예지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잠수' 개리→'음주운전 3OUT' 길 방송 복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리쌍 개리, 길이 동시에 …
기사이미지
슈퍼주니어·방탄소년단→아이즈원…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2020년의 첫 명절이자 연휴인 설이 시…
기사이미지
별들의 귀환→여풍, 2020년 상반기…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2020년 새해와 함께 드라마 기대작들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