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효슈팅 1개' 손흥민, 울버햄턴전 평점 6.7점…모우라 8.2점 최고

입력2019년 12월 16일(월) 01:16 최종수정2019년 12월 16일(월) 01:16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울버햄튼전에 선발 출전했지만,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토트넘은 15일 오후 11시(한국시각)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튼 원더러스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7승5무5패(승점 26)를 기록하며 5위로 올라섰다.

이날 손흥민은 변함 없이 선발 출전해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나섰다. 손흥민은 전반 7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울버햄튼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지만, 울버햄튼에 주도권을 내준 이후에는 공격보다는 수비 가담에 치중했다.

토트넘은 전반 8분 루카스 모우라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22분 아다마 트라오레에게 실점하며 1-1 동점이 됐다. 하지만 후반 추가시간 교체 투입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코너킥을 얀 베르통언이 헤더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면서 극적인 승리를 가져왔다. 손흥민은 팀이 2-1로 앞서게 되면서 후안 포이스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떠났다.

이날 경기 후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송흥민에게 평점 6.7점을 부여했다. 선제골을 터뜨린 모우라가 가장 높은 평점인 8.2점을 받았고, 결승골을 넣은 베르통언은 8점, 해리 케인은 7.6점을 줬다.

한편 후반 44분 교체 투입돼 팀의 극장골을 어시스트한 에릭센은 6.7점을 받았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