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하고 퇴장'만 세 번째…손흥민, 스스로를 뒤돌아 봐야 [ST스페셜]

입력2019년 12월 23일(월) 08:30 최종수정2019년 12월 23일(월) 08:30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또 다시 불필요한 행동으로 퇴장을 당했다. 2019년에만 세 번째 퇴장이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 첼시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그러나 후반 17분 첼시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를 발로 걷어차는 장면이 VAR에 포착돼 퇴장을 당했다.

안 그래도 0-2로 끌려가고 있던 토트넘은 손흥민의 퇴장이라는 악재까지 겹치면서 무기력한 패배를 당했다. 이날 경기에서 이기면 4위까지 올라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오히려 4위와의 승점 차가 6점으로 벌어지며 순위 경쟁에서도 불리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

손흥민이 퇴장을 당한 것은 올해만 벌써 세 번째다. 지난 5월 본머스와의 경기에서 제프리 레르마의 거친 플레이에 보복성 행동을 하다가 첫 번째 퇴장을 당했다. 11월 에버튼과의 경기에서는 안드레 고메스에게 무리한 백태클을 하다가, 고메스의 심각한 부상을 유발하며 레드카드를 받았다. 그리고 오늘 첼시전에서도 퇴장의 쓴맛을 봤다.

프리미어리그에서 1년에 3번이나 퇴장을 당한 것은 리 캐터몰(2010년) 이후 손흥민이 처음이다. 캐터몰이 거친 플레이로 정평이 났던 수비형 미드필더라는 것을 생각하면, 현재 손흥민의 연이은 퇴장이 당혹스러운 것이 사실이다.

물론 경기를 하다보면, 불가피하게 레드카드를 받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손흥민의 퇴장은 모두 나오지 않았어도 될 불필요한 레드카드였다는 점이다. 상대 선수와의 충돌, 신경전 등으로 짜증이 나면, 순간적으로 보복성 플레이를 해 퇴장을 당하는 모습이 반복되고 있다. 물론 그라운드에서 경기가 잘 안 풀리다 보면 순간적으로 감정이 폭발할 수는 있다. 그러나 손흥민은 그 정도가 지나치게 심하며 빈도가 잦다.

하지만 이러한 모습은 손흥민 스스로를 구렁텅이에 빠뜨릴 뿐이다. 앞으로 손흥민과 상대하는 팀들은 더욱 거친 플레이나 신경전으로 손흥민을 괴롭힐 가능성이 높다. 손흥민이 약간의 자극에도 쉽게 평정심을 잃는다는 것을 과거의 사례를 통해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자칫 잘못하면 상대의 도발에 퇴장을 당하고, 또 다시 상대의 도발의 타겟이 되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다.

한 두 번은 실수일 수도 있지만, 세 번은 실수가 아니다. 이제는 손흥민 스스로가 자신을 뒤돌아봐야 할 시점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연이은 논란 후 자숙' 힘찬 VS '열일 후 입…
기사이미지
너도나도 '테스형', '가황' 나훈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황' 나훈아가 식을 줄 모르는 인기…
기사이미지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번리에 1…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
기사이미지
"취재는 깊게 이해는 쉽게"…'꼬꼬무', 유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잘나가던 '꼬리에 꼬리를…
기사이미지
부국제, 스포트라이트 없지만 영화…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화려한 스포…
기사이미지
'코로나 블루' 달랠 여행 예능, 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