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토트넘 선수들 "손흥민 퇴장 충격적이지만, 행동은 어리석었다"

입력2019년 12월 23일(월) 10:46 최종수정2019년 12월 23일(월) 11:17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과거 토트넘 홋스퍼에서 활약했던 선수들이 손흥민의 퇴장에 대해 입을 열었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에서 열린 첼시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18라운드 홈경기에서 0-2로 패했다.

토트넘은 0-2로 끌려가던 후반 17분 손흥민의 퇴장이라는 예상치 못한 악재를 만났다. 손흥민은 안토니오 뤼디거와 볼 경합하던 과정 중 뤼디어에게 발을 뻗었다. 뤼디거는 곧바로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고 심판은 비디오 판독 시스템(VAR)을 확인한 뒤 곧바로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경기 후 라이언 메이슨과 제이미 오하라는 자신의 SNS를 통해 손흥민의 퇴장에 대해 언급했다.

먼저 메이슨은 "미안하지만 그건 레드카드가 아니다. 상대 선수에게 어떠한 피해도 주지 않았다. 절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오하라는 "(비디오 판독 시스템) VAR이 손흥민에게 레드카드를 줬다. 관중은 흥분했다. 충격적인 결정"이라면서 "VAR이 손흥민을 퇴장시켰을 때, 나의 첫 반응은 좋지 않은 결정이라고 봤다. 하지만 집에서 다시 영상을 봤을 때 손흥민이 그렇게 퇴장당하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라고 말해야겠다"고 밝혔다.

이어 "손흥민의 전술적 퇴장은 그에게 크리스마스 휴가를 줬다. 오늘 밤 두바이로 휴가를 떠날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취재는 깊게 이해는 쉽게"…'꼬꼬무', 유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잘나가던 '꼬리에 꼬리를…
기사이미지
부국제, 스포트라이트 없지만 영화…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화려한 스포…
기사이미지
'코로나 블루' 달랠 여행 예능, 요…
기사이미지
너도나도 '테스형', '가황' 나훈아의 이름값…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황' 나훈아가 식을 줄…
기사이미지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번리에 1…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
기사이미지
"인권 문제" 유승준, 외교부·병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