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매체, 손흥민 신랄하게 비판 "원래 레드카드 대왕"

입력2019년 12월 24일(화) 14:15 최종수정2019년 12월 24일(화) 14:35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퇴장에 중국 매체가 신난 모양새다. 치욕적인 말로 손흥민과 한국 축구를 깎아내리고 있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 첼시와의 홈경기에서 0-2로 졌다.

이날 손흥민(토트넘)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후반 17분 안토니오 뤼디거의 가슴을 고의로 가격해 비디오판독(VAR) 끝에 퇴장을 당했다. 손흥민은 억울한 표정을 지으며 의도적으로 뤼디거를 해칠 의도는 아니라며 항변했지만, 퇴장은 번복되지 않았다.

손흥민은 순간 욱하는 감정으로 발을 뻗은 듯 보였다.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도 불필요하게 발을 뻗은 것은 확실하다. 의도적으로 플레이가 진행되지 않고, 상대와의 볼 경합 과정에서 우위를 점하지 못하면 짜증날 법하다. 하지만 보복성 플레이로 그 감정을 표출해서는 안 된다.

때는 이때다 싶어 중국 매체가 신랄하게 손흥민에게 야유를 쏟아내고 있다. 시나스포츠는 23일 "손흥민은 웃음이 환하고 해롭지 않은 큰 소년이었다. 그러나 첼시전에서 퇴장당하면서 훈훈한 이미지가 사라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흥민은 조제 무리뉴 체제에서 더욱 두터워지고 있었지만, 원래는 레드카드 대왕이다. 올해만 세 번의 퇴장을 당했다"며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한국 축구를 비하하는 발언까지 내뱉었다. "한국 축구야말로 아시아에서 '쿵푸 축구'를 가장 잘한다"면서 "누군가는 한국 쿵푸 축구의 역사를 한·일 월드컵에서 찾곤 한다"는 막말을 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취재는 깊게 이해는 쉽게"…'꼬꼬무', 유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잘나가던 '꼬리에 꼬리를…
기사이미지
부국제, 스포트라이트 없지만 영화…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화려한 스포…
기사이미지
'코로나 블루' 달랠 여행 예능, 요…
기사이미지
너도나도 '테스형', '가황' 나훈아의 이름값…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황' 나훈아가 식을 줄…
기사이미지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번리에 1…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
기사이미지
"인권 문제" 유승준, 외교부·병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