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표예진 "불륜녀 악플? 예상보다 심해"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19년 12월 25일(수) 09:00 최종수정2019년 12월 24일(화) 17:10
VIP 표예진 / 사진=팬스타즈컴퍼니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VIP' 표예진이 악플에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배우 표예진은 24일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SBS 월화드라마 'VIP'(극본 차해원·연출 이정림)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VIP'는 백화점 상위 1% VIP 고객을 관리하는 전담팀 사람들의 비밀스러운 오피스 멜로다. 표예진은 극 중 박성준(이상윤)과 불륜을 저지르는 VIP 전담팀 사원 온유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표예진은 "작품에 대한 시청자 반응을 중간까지는 봤다. 그 이후로는 못 봤다. 사실 예상했던 반응이었다. 많이 봐주시고 토론도 하셔서 재밌기도 했다"며 "이렇게 추리를 하고 우리 드라마 의도대로 인물들에게 공감하기도 하시더라. 참 좋았다"고 말했다.

다만 표예진은 불륜녀 역할 때문에 악플을 많이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예상보다 심했다. 중간부터 안 보기는 했다. 그래도 역할 때문에 받는 악플이니 생각보다 괜찮았다"면서도 "온유리를 연기한 사람으로서 잘못을 했지만 전혀 이해받지 못한 반응은 조금 마음 아팠다"고 털어놨다.

높은 시청률을 자랑했기에 뜨거운 반응을 얻었을 터. 표예진은 감사하다는 반응이다. 그는 "기분 좋다. 아침에 일어나면 제일 먼저 시청률을 찾아본다. 우리 팀은 스태프 한 분 한 분 모두 이 작품에 애정이 있었다. 긴 시간 동안 노력한 게 좋은 작품으로 나와서 보상받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