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윤X장나라, 불륜녀 찾기보다 빛난 것 ['VIP' 종영]

입력2019년 12월 25일(수) 07:00 최종수정2019년 12월 24일(화) 23:17
VIP / 사진=SBS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불륜녀 찾기라는 자극적인 소재로 시작한 'VIP'가 인간미 넘치는 종영을 맞았다. 시대상을 반영한 공감으로 꽉 채운 'VIP'에 시청자들은 호응을 보냈다.

24일 SBS 월화드라마 'VIP'(극본 차해원·연출 이정림)가 종영됐다.

'VIP'는 백화점 상위 1% VIP 고객을 관리하는 전담팀의 비밀스러운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다.

이날 방송에서 하유리(표예진)과 박성준(이상윤)은 끝내 결별했다. 하유리는 자신과 함께 있어도 슬퍼 보이는 박성준을 놔 주기로 결심해 먼저 이별을 전했다.

박성준과 나정선(장나라)도 이혼했다. 나정선은 이혼 서류를 들이밀며 그동안 전하지 못했던 진심을 전했다. 박성준도 과거에 대한 미련을 털어놓으며 속마음을 온전히 보여줬다.

이와 함께 하재웅(박성근) 라인이 무너지며 하유리와 박성준은 흩어졌다. 나정선은 이 과정에서 한발 물러서며 직접적인 복수에 가담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결국 하재웅의 몰락과 함께 내연 관계였던 하유리와 박성준이 정리된 것이다.

이처럼 'VIP'는 나정선의 복수 아닌 복수로 막을 내렸다. 그간 하유리와 박성준의 내연 관계에 답답함을 느낌 터라 속 시원한 결말은 아니었다. 그러나 나정선다웠고, 'VIP'다웠다. 나정선은 박성준의 감정을 이해했고, 동시에 연민을 느꼈다. 나정선의 감정선을 흐트러트리지 않는 선에서 정리된 것이다.

'VIP'는 첫 방송부터 박성준의 불륜녀 찾기를 내세웠다. 그간 수많은 드라마들이 '인물 찾기'를 앞세워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의 남편 찾기, '동백꽃 필 무렵'의 범인 찾기가 그러하다. 실제로 해당 작품들은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을 기록했다. 이는 흥미로운 요소로 시청자들의 호기심과 본방 사수에 대한 열의를 높이는 데 일조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VIP'는 자극적인 불륜 소재를 가미해, 시청률과 화제성에서 높은 성과를 거뒀다.

시청자들은 초반부터 치밀하게 쌓인 나정선의 감정에 따라 상황을 이해하고 공감했다. 일과 가정에서 완벽했던 나정선이 '당신 남편에게 여자가 있다'는 문자를 받고 어떻게 처절하게 바뀌는지 쭉 지켜본 것이다. 마치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연처럼 시청자들은 함께 분노하고, 마음 아파했다. 'VIP'가 초반 시청층을 탄탄하게 쌓아올릴 수 있었던 이유다.
VIP / 사진=SBS

그러나 'VIP'가 마냥 '불륜녀 찾기'에 집중한 것은 아니다. 방송 중간, 불륜녀는 공개됐다. 여기서부터 앞선 드라마와의 차별점이 보였다. '응답하라 시리즈'와 '동백꽃 필 무렵'은 모두 마지막회가 돼서야 주인공을 공개했다. 'VIP'는 이와 다른 행보를 보인 것이다.

그렇다면 'VIP'가 후반에 집중한 것은 무엇이었을까. 불륜녀가 밝혀진 상황에서 각 인물들의 감정선을 보여주며 공감을 꾀했다. 물론 불륜 상황 자체를 이해할 순 없다. 그러나 각 인물들이 그렇게 움직일 수밖에 없는 상황을 세밀하게 그리며 현실적인 모습을 강조했다.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이야기에 시청자들은 일부 수긍하기도 했다.

또 송미나, 이병훈 부부를 통해 워킹맘의 현실을 다뤄 공감을 이끌었다. 워킹맘이 일과 가정에서 어떤 고충을 겪는지, 그 안에서 어떤 고민을 하고 포기하는지를 사실적으로 그렸다. 이 시대의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과 위로를 건네며 따뜻한 메시지를 전했다.

다소 무겁고 현실적인 이야기는 이정림 감독의 세련된 연출로 표현됐다. 'VIP'는 이정림 감독의 입봉작이다. 입봉작이라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섬세한 연출과 세련된 영상미를 선보였다. 화면의 구도와 장면 전환은 신선할 정도였다. 이에 일각에서는 "마치 미국드라마를 보는 것 같다"고 평했다.

배우들의 열연도 몰입을 높이는 데 한몫했다. 우선 장나라와 이상윤은 묵직한 감정 연기로 극의 중심을 잡았다. 특히 장나라는 커리어우먼의 모습부터 남편의 불륜 사실을 알고 분노하는 모습까지 폭넓은 감정의 스펙트럼을 여지없이 보여주며 20년 차 배우의 관록을 과시했다. 여기에 이청아, 곽선영, 표예진, 신재하, 이재원 등이 각자의 위치에서 캐릭터를 소화하며 조화로움을 더했다.

이렇게 'VIP'는 불륜녀 찾기부터 권선징악 결말까지 각 인물들의 감정선에 따라 전개됐다. 완전한 사이다 결말이 아니라 'VIP' 다운 마지막이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트와이스, 성적도 호감도도 'MORE & MORE' …
기사이미지
김연경, V-리그 돌아올까…흥국생명…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V-리그 코트를 누비는 '배구 여제'의 …
기사이미지
퀸와사비, '굿걸' 하차 요구 부른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래퍼 퀸와사비를 둘러싼 논란이 연거푸…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