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준상vs김해숙vs공효진, 영광의 연기대상 트로피 주인공은? [2019 KBS 연기대상]

입력2019년 12월 31일(화) 10:01 최종수정2019년 12월 30일(월) 15:46
유준상, 김해숙, 공효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들을 배출하며 명작 '풍년'을 맞은 KBS. 과연 'KBS 연기대상' 영예의 주인공이 누가 될지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2019 KBS 연기대상'이 31일 방송인 전현무, 배우 신혜선이 진행과 함께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2019년 KBS는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연출 진형욱)를 시작으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연출 김종창),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연출 차영훈) 등 상·하반기 주목할 만한 작품을 배출하며 '지상파의 위기'를 당당히 극복했다. 특히 가족애를 담은 드라마들이 큰 인기를 끌며 올 한 해 따뜻함으로 시청자들을 울고 웃게 했던 만큼 좋은 작품에서 좋은 연기를 선보이며 드라마를 성공적으로 이끈 배우들에게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쟁쟁한 대상 후보들 중 누가 '2019 KBS 연기대상'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에 온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준상 / 사진=KBS2 왜그래 풍상씨

첫 번째 강력한 연기대상 후보는 '왜 그래 풍상씨'의 '국민 오빠' 풍상 씨 유준상이다. '왜 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 남자 이풍상과 철부지 동생 이진상(오지호), 이정상(전혜빈), 이화상(이시영), 이외상(차서원)의 일생과 사건 사고를 담은 드라마로 지난 3월, 시청률 22.7%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드라마에서 유준상은 동생들의 일이라면 희생을 무릅쓰고 무한한 사랑을 베푸는 첫째이자 집안의 기둥 역할로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전했다. 특히 극 중에서 유준상은 간암으로 점점 야위어가는 상황에서도 동생들을 끔찍이 생각하는 이풍상의 심경과 모습들을 실감 나게 연기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간암 투병 중인 이풍상을 연기하며 실제로 금식을 하는 등 연기에 엄청난 열정을 보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따뜻한 작품에서 완벽한 연기를 보여준 유준상은 유력한 대상 후보 중 한 명이다.
김해숙 /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두 번째 유력한 대상 후보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강미리(김소연), 강미선(유선), 강미혜(김하경)의 엄마 박선자 역을 맡았던 김해숙이다. 지난 3월 시작해 9월 108회로 종영한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마지막 회 35.9%라는 엄청난 기록으로 막을 내렸다. 이 작품은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엄마와 딸의 이야기를 담은 이야기로 6개월간 시청자들의 주말을 책임져 왔을 만큼 큰 인기를 끌었다.

드라마에서 김해숙은 어딘가 무뚝뚝하고 차갑지만 자식들에 대해 누구보다도 뜨거운 마음을 가진 헌신적인 엄마 역할로 가슴 찡한 모성애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특히 드라마 후반부, 김해숙은 폐암으로 죽음을 맞이했고 자식들과 안타까운 이별을 해 시청자들의 뜨거운 눈물을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김해숙은 18년 연기 경력을 가진 베테랑 배우답게 6개월이라는 긴 시간 촬영이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한결같은 명불허전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 긴 연기 경력에도 아직 대상을 수상한 이력이 없는 만큼 올해는 대상을 노려봐도 되지 않을까라는 여론의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공효진 / 사진=KBS2 동백꽃 필 무렵

마지막 대상 후보는 하반기 큰 사랑을 받았던 '동백꽃 필 무렵'의 동백 공효진이다. 지난 9월, 6%대의 시청률로 시작해 40회, 23.8%를 기록하며 수목극 1위를 거머쥔 '동백꽃 필 무렵'은 마지막회 23.8%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동백꽃 필 무렵'은 시골 마을에 사는 순박한 청년 황용식과 동백의 잔잔한 사랑 얘기를 다룬 그저 평범한 로맨스 드라마로 시작되는 듯했지만 연쇄살인마 까불이라는 흥행 비밀병기를 품으며 두 달이라는 시간 동안 시청자들의 마음을 정신없이 흔들었다.

공효진은 극 중에서 어린 시절 엄마에게 버림받아 상처를 가진 여성이지만 꿋꿋이 자신의 상황을 극복해가는 모습들로 시청자들의 응원을 받았다. 또 아들 강필구(김강훈)를 홀로 키우는 미혼모를 연기하면서 그는 미혼모들에게 힘이 되는 존재로도 떠오르기도 했다. 이 밖에도 그는 꽤 고단한 인생을 살아가지만 꿋꿋한 모습과 순박한 면으로 황용식에게 사랑받는 어여쁜 여성의 면모를 보이며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로코퀸'이라는 별칭을 갖고 있는 공효진은 '동백꽃이 필 무렵'도 성공으로 이끌며 흥행 보증수표 배우로 우뚝 섰다. 또한 가장 최근 시청자들의 마음을 뜨겁게 달궜던 만큼 그의 대상 수상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2019 KBS 연기대상'은 31일 저녁 8시 50분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