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동' 최성은 "박정민과 호흡, 인간적으로 많이 배워"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01월 03일(금) 15:24 최종수정2020년 01월 03일(금) 15:24
시동 최성은 / 사진=솔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시동' 배우 최성은이 함께 호흡을 맞춘 박정민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3일 최성은은 스포츠투데이와 만나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제작 외유내강)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 형(마동석)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과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극 중 최성은은 빨간 머리에 까만 선글라스를 끼고 심상치 않은 포스의 소경주로 등장하며 관객들에게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다. 특히 최성은이 날리는 강력한 펀치는 묘한 쾌감을 자아내며 보는 재미를 한껏 끌어올린다.

먼저 최성은은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으로 "촬영 전부터 박정민의 팬이었다. 정말 좋았다. 내가 박정민과 호흡을 맞추게 되다니. 말할 것도 없이 연기적으로 배울 게 많았다. 또 인간적으로 좋은 사람이라 느꼈다"고 전했다.

작품에서 택일과 경주의 첫 대면 장면, 그에게는 어떻게 다가왔을까. 이를 두고 최성은은 "당시 정민 선배님의 얼굴을 맞댄 게 처음이었다. 시나리오 대사를 떠나 애드리브를 많이 하신다. 택일이에 맞는 말투를 한다. 당황스러웠지만 박정민의 센스에 감탄했다. 항상 저를 배려하며 편하게 연기하라더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그는 현장 분위기를 떠올리며 출연진을 언급했다. 먼저 장풍반점의 주방장 거석이 형으로 분한 마동석에 대해 "현자에서 많이 뵀다. 제가 찰영 빨리 끝나면 동석 선배님이 밝으시다. 에너지가 유쾌하다. 먼저 인사하면서 복싱 폼을 봐주셨다. 이렇게 하면 더 좋다고 신나서 조언해줬다"고 회상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반성은 커녕 거짓말 유감” 신현준…
[스포츠투데이 김지현 기자] 본지는 지난 9일 배우 신…
기사이미지
아야세 하루카·노민우, 열애설 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노민우와 일본 유명 배우 아야세…
기사이미지
"건강하게 돌아오겠다" 권민아, 폭…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한 차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