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석, 엑스원 해체 심경 "비난보다 따뜻한 말 한마디" [전문]

입력2020년 01월 08일(수) 07:18 최종수정2020년 01월 08일(수) 07:19
김우석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그룹 엑스원 김우석이 해체 심경을 전했다.

김우석은 7일 SNS에 "엑스원을 하면서 많은 걸 배웠고, 다수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을 했다. 한때는 꿈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꿈이 아니게 됐을 때 여러분들이 옆에 있었다"는 내용의 자필 편지를 게재했다.

이어 "엑스원 멤버들과 함께여서 영광이었고, 함께한 소중한 시간들은 마음에 묻고 평생 살아가겠다. 함께 울고 함께 웃고 하루하루를 같이 한 엑스원 멤버들에게 비난보다는 따뜻한 말 한마디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원잇(엑스원 팬덤)이 아닌 새로운 이름으로 불리게 되겠지만 영원히 잊지 않겠다. 많은 걸 드릴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러지 못해 죄송하다. 빠른 시일 내에 다시 한번 꿈을 가지고 여러분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응원해 달라"고 설명했다.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을 통해 탄생한 엑스원은 투표 조작 혐의 등으로 제작진이 구속되는 등 논란에 휩싸이며 해체 수순을 밟게 됐다.

◆ 이하 김우석 자필 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김우석입니다. 같은 생각을 하고, 같은 꿈을 꾸었습니다. 엑스원을 하면서 많은 걸 배웠고, 다수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소중한 경험을 했습니다. 한때는 꿈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꿈이 아니게 되었을 때는 여러분들이 옆에 있었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엑스원 멤버들과 함께여서 영광이었고, 함께한 소중한 시간들은 마음에 묻고 평생 살아가겠습니다. 함께 울고 함께 웃고 하루하루를 같이한 엑스원 멤버들에게 비난보다는 따뜻한 말 한마디 부탁드리겠습니다.

항상 저희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해주신 스윙엔터테인먼트 분들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어디선가 이런 말을 했던 적이 있었던 것 같은데요. 이제는 ‘원 잇’이 아닌 새로운 이름으로 불리게 되겠지만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사랑을 받았습니다. 많은 걸 배웠습니다. 많은 걸 드릴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그러지 못하여서 죄송합니다. 빠른 시일 내에 다시 한번 꿈을 가지고 여러분들에게 다가갈 수 있도록 응원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연이은 논란 후 자숙' 힘찬 VS '열일 후 입…
기사이미지
너도나도 '테스형', '가황' 나훈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황' 나훈아가 식을 줄 모르는 인기…
기사이미지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번리에 1…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
기사이미지
"취재는 깊게 이해는 쉽게"…'꼬꼬무', 유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잘나가던 '꼬리에 꼬리를…
기사이미지
부국제, 스포트라이트 없지만 영화…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화려한 스포…
기사이미지
'코로나 블루' 달랠 여행 예능, 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