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루니' 이종호, 친정팀 전남으로 복귀

입력2020년 01월 09일(목) 11:49 최종수정2020년 01월 09일(목) 11:49
이종호 / 사진=전남드래곤즈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이종호가 친정팀 전남드래곤즈의 유니폼을 입었다.

전남드래곤즈는 9일 "'광양 루니' 이종호를 영입하며 공격력을 강화했다"고 발표했다.

이종호는 지난해 울산 현대 소속으로 일본 J2리그 V 바렌 나가사키에서 임대 생활을 했다. 아직 울산과 계약 기간이 1년 남아있는 상황이지만, 공격력 강화를 위해 새로운 영입을 노리던 전경준 감독의 눈의 띄여 다섯 시즌 만에 다시 친정팀 유니폼을 입게 됐다.

'광양 루니'로 불리는 이종호는 광양제철중·고를 거쳐 2011년 전남에서 프로 데뷔한 전남의 아들이다. 강인한 피지컬과 체력을 바탕으로 많은 활동량과 투지 높은 공격을 보여주는 게 특징이며, 좌우측면 및 전방에서 전남의 공격 루트를 열어 '전남의 해결사'가 돼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종호는 "나의 고향팀 전남으로 돌아와 같이 하게 됐는데 기쁘다. 비록 전남이 2부리그에 있지만 올 시즌 말에는 승격이라는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팬 여러분들께서도 경기장을 많이 찾아 응원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