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아산프로축구단, 김찬·김재성·이상민·김강국 임대 영입

입력2020년 01월 09일(목) 14:52 최종수정2020년 01월 09일(목) 14:52
사진=충남아산프로축구단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충남아산프로축구단이 김찬(FW,포항스틸러스), 김재성(DF,울산현대), 이상민(MF,울산현대), 김강국(MF,인천UTD)을 각 구단으로부터 임대 영입했다.

김찬은 U14,U17,U20 국가대표 공격수로 활약했으며 189cm의 장신임에도 준수한 스피드를 겸비하고 기술적인 플레이에 능한 타겟형 스트라이커다. 2019시즌 여름 이적시장에서 대전 시티즌(現 대전하나시티즌)으로 임대되어 7경기 1골을 기록하며 K리그 무대에서 가능성을 보인 김찬은 2020시즌 아산의 공격진에 큰 보탬이 될 전망이다.

연령별 대표로도 활약한 바 있는 김재성은 동국대에서 펼친 활약으로 2020년 울산현대에 입단과 동시에 아산으로 합류하게 됐다. 지난해 아산과의 연습경기를 통해 박동혁 감독의 눈에 든 김재성은 많은 활동량과 영리한 플레이를 통해 아산의 측면에 힘을 불어넣어 줄 수 있는 선수다.

현대고-중앙대를 거쳐 2020년 울산현대에 입단한 이상민은 U18 국가대표 출신으로 지난 2018 U리그 왕중왕전 베스트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다. 경기 운영, 넓은 시야, 패싱, 제공권, 수비 가담이 뛰어나며 미드필더, 센터백 모두 소화 가능한 멀티플레이어다.

인천 출신 김강국은 중앙 미드필더로서 기본기가 탄탄하고 번뜩이는 축구 센스를 보유하고 있다. 킥력 또한 우수해 인천대시절 세트피스 키커로 활약했다. U23 대표팀에 소집되기도 했으며 2019시즌 인천에서 R리그 11경기 5득점 3도움을 기록하며 잠재력을 충분히 보였다. 전천후 미드필더로서 아산 중원에 큰 보탬이 될 전망이다.

김찬은 아산에 합류한 소감으로 "임대생이라는 생각은 지우고 아산을 위해 열심히 뛰고 싶다"며 "이번 시즌 아산이 1부로 승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팬분들의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각오를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미스터트롯' 이어 '사랑의 콜센타'도 대박…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미스터트롯'에 이어 '사…
기사이미지
'음주운전' 차세찌 재판서 호소 "딸…
기사이미지
김재중, 日 스케줄 전면 취소…코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김재중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
기사이미지
'프로포폴→수면마취제' 휘성, 잊었다 하면…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휘성이 프로포폴부터…
기사이미지
도움의 손길 내민 마틴 "류현진, 우…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
기사이미지
"도울 방법 많다" 오프라 윈프리,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