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편없었던 김학범호, 이강인·백승호 공백 컸다 [한국-중국전]

입력2020년 01월 10일(금) 09:28 최종수정2020년 01월 10일(금) 09:28
이강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이강인과 백승호의 공백이 여실히 드러났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9일(한국시각)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이동준의 극장골에 힘입어 중국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1승(승점 3)을 기록하며 C조 선두로 올라섰다. 이란과 우즈베키스탄이 각각 1무(승점 1)로 그 뒤를 이었고, 중국은 1패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한국은 승리를 거뒀지만 시종일관 답답한 경기력을 펼쳤다. 특히 중원의 지휘관으로 나선 김동현과 맹성웅의 경기 운영 능력은 심각한 수준이었다. 중국의 압박에 당황하며 볼 키핑은 잘 이뤄지지 않았고 볼 배급 역시 상대 수비에게 종종 끊겼다.

자연스럽게 이강인과 백승호의 부재가 느껴졌다. 이강인과 백승호는 미드필더 지역에서 탈압박과 전진 패스 능력을 보유한 선수들이다. 두 선수가 없는 김학범호는 후방 빌드업도, 날카로운 스루 패스도 사라진 채 경기를 장악하지 못했다. 오히려 중국이 빠른 역습으로 더욱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김학범 감독은 대회를 앞두고 이강인과 백승호의 차출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최종 엔트리를 발표할 때도 23인이 아닌 22인의 선수만 발표하며 이강인의 자리를 비워놨다. 하지만 부상이 있는 이강인의 합류가 불발됐다.

이런 상황에서 첫 경기부터 두 선수의 부재가 한국의 경기력에 큰 영향을 미쳤다. 앞으로 '2017년 챔피언' 우즈베키스탄, '아시아의 강호' 이란과 조별리그를 치러야 하는 한국으로서는 새로운 대책이 필요할 때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