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박석민, 6000만 원 상당 야구용품 기부

입력2020년 01월 10일(금) 11:16 최종수정2020년 01월 10일(금) 11:16
NC 다이노스 박석민 선수에게 야구 배트를 기부 받은 양덕초등학교 야구부 안병훈, 김동우, 심영수 학생 (왼쪽부터) /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NC 다이노스 박석민(35)이 구단 연고 지역 초등학교 5개 야구부에 6000만 원 상당의 야구용품을 기부했다.

NC 입단 이후 매년 꾸준한 기부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박석민 선수는 지난 12월 동안 양덕, 무학, 사파, 김해, 울산대현 초등학교 야구부에 각 40자루씩 총 200자루의 야구 배트를 전달했다.

배트를 기부 받은 양덕초등학교 야구부 백승환 감독은 "쉽지 않을 텐데 박석민 선수가 지역 야구 발전을 위해 초∙중∙고등학교를 가리지 않고 꾸준하게 기부를 했다. 덕분에 선수들이 좋은 환경에서 야구를 할 수 있었다. 박석민 선수의 바람처럼 인성이 올바른 선수 육성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박석민은 "야구인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 어려운 여건에서 운동하는 후배들이 조금 더 좋은 환경에서 즐겁게 야구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석민은 2016년 아마추어 야구팀에 약 2억2000만 원을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2017년 양산 밧줄 추락사 유족에 1억 원, 2018년 지역 고등학교 야구팀에 1억 원, 2019년 강원도 산불 성금으로 1억 원, 지역 아마추어 야구팀에 1억 원을 기부하는 등 총 8억 여 원을 주변 이웃과 나눴다.

박석민 선수는 선수들에게 귀감이 되는 모습과 선행으로 지난해 12월2일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이 뽑은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