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점슛 4방' 최성원 "많은 연습량으로 슛 자신 있어, 수비상 욕심난다"

입력2020년 01월 10일(금) 23:10 최종수정2020년 01월 10일(금) 23:10
최성원 / 사진=KBL 제공
[잠실학생체육관=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서울 SK의 최성원이 수비상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SK는 10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4라운드 전주 KCC와의 경기에서 104-78로 이겼다.

3연패를 마감한 SK는 20승11패로 안양 KGC와 함께 공동 선두를 질주했다. 반면 KCC는 18승13패를 기록하며 3위에 머물렀다.

이날 승부가 갈린 것은 2쿼터였다. SK는 2쿼터 애런 헤인즈를 투입해 격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헤인즈가 코트로 들어오자 양 팀 모두 지역 방어를 펼치기 시작했다. 센터 라건아와 포워드 헤인즈가 미스 매치라는 점을 감안한 선택이었다.

여기서 SK는 빠른 패스 플레이로 슛 찬스를 만들었다. 최성원은 이를 놓치지 않고 3점슛 2개를 터뜨리며 승리의 발판을 놨다. 기세를 탄 최성원은 이날 총 16득점(3점슛 4개)을 올리며 데뷔 후 최다 득점을 올렸다.

최성원은 경기 후 "팀이 3연패를 당한 상황이어서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며 "이번 경기에서는 꼭 연패를 끊고 싶었는데 좋은 결과가 나와서 기쁘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날 폭발한 득점력에 대해서는 "평소 훈련할 때 슛도 가다듬었고 많은 연습량을 통해 자신감이 있다"며 슛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끝으로 기량발전상에 욕심이 없냐는 질문에 "기량발전상은 (김)국찬이가 잘해서 힘들 것 같다"며 "수비상에 대한 욕심이 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수 팀, 연말 결혼 소식 "예비신부는 미모…
기사이미지
英 스카이스포츠, '4골' 손흥민에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영국 현지 매체가 4골을 폭발시킨 손흥…
기사이미지
박세리, 김민경에 통 큰 힐링카페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박세리가 김민경에게 통 큰 선물을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