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자배구 대표팀, 이란에 2-3 패배…도쿄올림픽 진출 좌절

입력2020년 01월 11일(토) 20:04 최종수정2020년 01월 11일(토) 20:04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 / 사진=FIVB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한국 남자배구가 아시아 최강 이란과 풀세트 접전 끝에 무릎을 꿇으며 2020도쿄올림픽 진출에 실패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남자배구 대표팀은 11일 중국 장먼의 장먼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 준결승에서 이란에 세트 스코어 2-3(25-22 21-25 18-25 25-22 13-15)으로 졌다.

이날 패배로 20년 만의 올림픽 진출을 노렸던 한국은 2020도쿄올림픽 진출이 좌절됐다.

이날 먼저 기선을 제압한 것은 한국이었다. 1세트 중반 박철우의 서브 에이스, 상대 범실, 전광인의 오픈 득점, 최민호의 블로킹으로 16-10을 만들며 경기 주도권을 장악했다. 그러나 이후 이란의 거센 추격을 받아 23-22까지 쫓겼다. 여기서 최민호의 속공과 박철우의 백어택 득점으로 1세트를 따냈다.

일격을 당한 이란은 반격을 개시했다. 이란은 2세트 파워와 높이의 우세를 앞세워 19-13으로 달아났다. 한국은 황택의의 서브 득점과 박철우의 백어택, 정지석의 블로킹을 묶어 19-21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추격은 거기까지였다. 20-23에서 정지석의 공격이 네트에 걸리며 2세트를 내줬다.

기세를 탄 이란은 3세트 접어들어 한국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3세트 중반 16-8 더블스코어를 만들어내며 승기를 잡았다. 결국 3세트마저 25-22로 가져오며 세트 스코어 2-1을 만들었다.

하지만 한국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4세트 접전 끝에 21-21로 맞선 상황에서 전광인의 천금 같은 서브 에이스로 한 걸음 달아났고, 23-22에서는 황택의의 서브 득점으로 세트 포인트를 따냈다. 이어 박철우의 득점으로 승부를 5세트로 몰고 갔다.

한국은 마지막 5세트 6-8에서 연속 3실점을 당하며 최대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전광인의 득점포와 최민호의 블로킹으로 12-13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한국은 마지막 뒷심이 모자랐다. 13-14에서 이란의 공격을 막지 못하고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수 팀, 연말 결혼 소식 "예비신부는 미모…
기사이미지
英 스카이스포츠, '4골' 손흥민에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영국 현지 매체가 4골을 폭발시킨 손흥…
기사이미지
박세리, 김민경에 통 큰 힐링카페 …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박세리가 김민경에게 통 큰 선물을 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