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 잘 마친' 케인, 회복 중 토트넘 동료 '응원'

입력2020년 01월 12일(일) 08:26 최종수정2020년 01월 12일(일) 08:26
해리 케인 / 사진=케인 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햄스트링 부상을 당해 수술대에 올랐던 해리 케인(토트넘)이 밝은 모습으로 동료들을 응원했다.

토트넘은 12일 오전 2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라운드 리버풀과의 홈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토트넘은 8승6무8패, 승점 30점을 기록, 리그 8위로 내려앉았다.

케인은 지난 2일 EPL 21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했으나, 후반 28분 슈팅 과정에서 햄스트링을 다쳐 에릭 라멜라와 교체됐다. 경기 후 케인은 목발을 짚고 경기장을 빠져나갔고, 조세 무리뉴 감독은 "케인의 부상 정도를 아직 모르겠다. 기분이 좋지 못하다. 좋은 소식보다 나쁜 소식이 전해질 것 같다"고 불안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결국 케인은 수술대에 올랐고, 수술은 잘 마무리됐다. 케인은 12일 자신의 SNS에 "수술은 굉장히 잘 됐다. 회복의 첫날이 시작됐다"고 직접 소식을 전했다. 이어 케인은 TV로 토트넘과 리버풀 경기를 관전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공개했다.
해리 케인 / 사진=케인 SNS 캡처

한편 이날 토트넘은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델레 알리가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7분 손흥민은 상대 선수의 공을 가로챈 후 오른발 감아 차기 슈팅을 시도했다. 하지만 볼은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지 않았다.

선제골은 리버풀의 몫이었다. 전반 37분 모하메드 살라의 패스를 이어받은 피르미누가 재치있게 토트넘의 자페 탕강가를 제치고 왼발 슈팅으로 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은 동점골을 터트리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후반 30분 논스톱 슈팅을 시도, 볼을 뜨고 말았다. 후반 37분에는 서지 오리에의 크로스를 로셀소가 넘어지면서 슈팅을 날렸지만, 이 역시 골대를 벗어났다.

결국 토트넘은 승부를 뒤집지 못한 채 리버풀에 한 골 차 패배를 당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취재는 깊게 이해는 쉽게"…'꼬꼬무', 유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잘나가던 '꼬리에 꼬리를…
기사이미지
부국제, 스포트라이트 없지만 영화…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제 25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화려한 스포…
기사이미지
'코로나 블루' 달랠 여행 예능, 요…
기사이미지
너도나도 '테스형', '가황' 나훈아의 이름값…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황' 나훈아가 식을 줄…
기사이미지
'손흥민 결승골' 토트넘, 번리에 1…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
기사이미지
"인권 문제" 유승준, 외교부·병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