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바리니 女 배구 감독 "이 순간 즐기고, 도쿄서도 좋은 성적낼 것"

입력2020년 01월 13일(월) 22:01 최종수정2020년 01월 13일(월) 22:01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 / 사진=김호진 기자
[인천국제공항=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3회 연속 올림픽 진출 티켓을 획득한 대한민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금의환향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은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라바리니호는 12일 태국 나콘라차시마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배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결승전에서 태국을 세트스코어 3-0(25-22 25-20 25-20)로 이겼다. 이로써 2012년 런던 올림픽, 2016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이어 2020 도쿄 올림픽까지 3회 연속 올림픽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귀국 후 취재진과 만난 라바리니 감독은 "일단 기분은 좋다. 처음 한국에 왔을 때 이런 것을 이루기 위해 왔다. 성취해서 너무 좋다. 물론 선수들이 잘해줘서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한국과 태국간의 2파전을 예상했었다. 하지만 한국은 이러한 예상을 깨고 3-0 셧아웃 완승을 거뒀다. 라바리니 감독은 "태국은 강팀이다. 스피드도 빠르고 수비, 공격도 좋다. 우리는 빠른 팀을 이기기 위해 강서브를 준비했다. 우리 선수들이 높이가 있어서 공격력이 좋았다. 결승전에서는 압박감이 있기 때문에 우리가 보여주려했던 것을 다 보여주지 못했다"면서 "긴장감이 있어서 좋은 경기력이 나온 것 같다. 선수들에게 정신적인 부분에 대해 강조했는데 잘 이해해서 좋은 성적을 거뒀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여자 배구대표팀 에이스이자 주장 김연경은 복근 부상으로 대만과 준결승전에 불참했다. 하지만 결승전 마지막 매치 포인트를 매조지으면서 올림픽행을 이끌었다.

라바리니 감독은 "사실 김연경은 대표팀에 합류할 때부터 안 좋았다. 부상에 대한 염려가 있었다. 대만전에 출전시키지 못한 건 힘든 결정이었다. 하지만 다른 선수들이 잘 해낼거라 생각했다. 대만전에서 김연경을 기용하지 않은 건 전략적, 기술적 부분이 아니다. 최상의 컨디션이 아니기 때문에 출전시키지 않았다. 다행히도 결승전에 나설 수 있는 몸 상태가 돼서 출전시켰다"고 설명했다.

2020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있는데 준비한 부분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아직까지 생각한 것은 없다. 이번 대회만 준비했다. 올림픽을 벌써 준비한다는 건 아직 아닌 것 같다. 일단 모든 선수들이 고생 많았다. 코치진들도 고생해줬다. 선수들이 부상이 많아서 치료나 기술적인 부분을 잘 해결해줬다. 그래서 이 순간만 즐기자고 했다"면서 "올림픽을 그때 가서 차차 생각해야 한다. 물론 거기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야하지만, 자신감을 갖는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라바리니 감독이 부임한 이후 1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라바리니 감독은 김연경에게 득점이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노력하면서 유기적인 팀 배구를 강조해왔다. 이재영과 강소휘, 김희진에게 공격을 분산시켜 김연경에 대한 집중 견제를 잘 대처했다.

대표팀이 그런 부분에 있어 얼마나 바뀌었고 어느 부분을 더 보강해야 하는지 묻는 질문에 "일단 전체적으로 팀이 빨라졌다. 블로킹에 대한 부분이 강해졌다. 공격적인 부분은 이번 대회에 나가기 2주라는 짧은 시간이여서 강화하지 못했다. 선수들이 지치지 않게 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올림픽에 나가기 전 시간이 많다. 공격적으로 업그레이드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재기의 꼭두각시"…큐브 홍승성 회장 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음원 사재기 의혹이 가요…
기사이미지
코믹→멜로 다 되는 현빈·손예진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박지은 작가가 판을 깔고, 현빈과 손예…
기사이미지
'5G 연속·EPL 50호골 달성' 손흥민…
기사이미지
'금의환향' 봉준호, 그는 여전히 목마르다 …
기사이미지
도깨비도 이긴 '사랑의 불시착', 명…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랑의 불시착'이 시청률과 화제성을…
기사이미지
임현주 아나운서 "원피스와 노브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로 생방송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