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배구 주장 김연경 "올림픽 메달 쉽지 않지만, 이번엔 느낌이 좋다"

입력2020년 01월 13일(월) 22:27 최종수정2020년 01월 13일(월) 22:27
김연경 / 사진=김호진 기자
[인천국제공항=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이번에는 느낌이 좋다"

대한민국 여자 배구대표팀 에이스이자 주장 김연경이 쉽지 않지만 도쿄 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은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했다. 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라바리니호는 공항에 몰려든 많은 팬들의 환호 속 금의환향했다.

한국은 태국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 지역예선에서 홈팀 태국을 꺾고 우승, 2012 런던 올림픽,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이후 3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을 확정했다.

귀국 후 취재진과 만난 김연경은 "부감감도 있었고 팀이 필요할 때 팀에 보탬이 안 된 것 같아서 처음에 많이 힘들었는데 다른 선수들이 열심히 한 결과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선수들, 코칭 스태프 등 모든 사람들이 그 자리에서 열심히 해준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연경은 라바리니 감독이 앞서 밝힌 바와 같이 대표팀 소집 당시부터 복근 부상에 시달리고 있었다. 결국 대만과 준결승전에서는 훈련도 소화하지 못한 채 병원으로 이동해 결사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김연경은 태국과 결승전에서 복귀해 22득점을 올리며 한국의 우승을 이끌었다.

김연경은 "(진통제를 맞는 일을) 가이 간 담당자들도 권유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 하나에 모든 것을 걸고 싶다는 생각에 진통제를 맞고 뛰었다. 결승에서 어느 정도 팀에 도움이 된 것 같아 다행이다. 많은 선수들이 잘 해줘서 승리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복근 부상 상태를 묻는 질문에 "예전에 복근 부상이 있었는데 그 부위는 아니다. 그때도 좋지 못했는데 (구단에 복귀하면) 바로 시합을 뛰 상황이 아니다. 구단과 이야기해봐야 할 것 같다. 적어도 한 달 이상은 쉬어야 할 것 같다. 일단 들어가서 상의해보겠다"고 설명했다.

태국과 결승전에서 잘 된 부분이 어떤 부분이냐 묻는 말에는 "진천선수촌에 들어가기 전부터 많은 준비를 했다. (결승전 현장) 분위기가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관중이 많이 왔다. 귀가 아플 정도였다. 그러나 가기 전부터 서로 이야기한 점이 잘 통했고, 준비한 것도 잘 돼서 태국이 당황했다"고 전했다.

김연경이 부상으로 자리를 비운 동안 강소휘, 김희진, 이재영 등이 제 몫 이상을 해냈다. 이에 "이번 예선전에서 제가 한 것은 얼마 없다. 후배와 선배 언니들이 다했다고 생각하고 저는 결승전에서만 거들었다. 이번 대회 MVP를 꼽는다면 이재영 선수다. 재영이에게 정말 고맙고 김수지, 김해란 선수 등 모든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이번 도쿄 올림픽을 앞둔 김연경은 "항상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면서 도쿄 올림픽을 대비했다. 그런데 출전하게 돼 너무 기쁘고 후배들이 성장했다는 것을 느꼈다. 이번에는 예감이 좋다. 열심히 준비해서 응원에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어 "사실 쉽지는 않다. 워낙 잘하는 나라들이 많다. 그러나 쉽지 않은 것에 도전하는 것은 재미있기 때문에 선수들이 열심히 할 것이고 새 감독님 체제에서 무언가를 이룰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은퇴 시기를 묻는 질문에 "아직 확답은 못드리겠다. 그래도 올림픽은 마지막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저도 나이가 있어서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대표팀을 맡고 있는 라바니리 감독과 그동안 만났던 감독의 차이를 묻는 질문에 "제가 해외에서 많이 뛰었고 많은 감독님과 함께 했지만, 그동안 겪어본 감독님들 중에 최고의 감독님이다. 경기 준비도 대단하고 판단 능력도 그렇다. 빈틈 없는 지도자 밑에서 한다는 점이 기쁘고 어린 선수들이 성장하는 점도 뿌듯하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재기의 꼭두각시"…큐브 홍승성 회장 발…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음원 사재기 의혹이 가요…
기사이미지
코믹→멜로 다 되는 현빈·손예진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박지은 작가가 판을 깔고, 현빈과 손예…
기사이미지
도깨비도 이긴 '사랑의 불시착', 명…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랑의 불시착'이 시청률과 화제성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