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치홍 놓친 KIA, 김선빈은 잡았다…4년 최대 40억 원

입력2020년 01월 14일(화) 10:07 최종수정2020년 01월 14일(화) 10:07
김선빈과 조계현 단장 /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KIA 타이거즈가 내야수 김선빈과 FA 계약을 체결했다.

KIA는 14일 "김선빈과 계약 기간 4년에 계약금 16억 원, 연봉 18억 원, 옵션 6억 원 등 총 40억 원에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2008년 KIA에 입단한 김선빈은 KBO 11시즌 동안 1035경기에 출전, 3240타수 973안타(23홈런), 타율 0.300, 351타점, 502득점, 132도루를 기록했다.

김선빈은 "KIA 타이거즈에서 선수 생활을 계속 할 수 있어 기쁘고, 인정해주신 구단에 감사하다"면서 "팀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며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랜 시간 끝에 계약에 이른 만큼 올 시즌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다는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운동에만 전념해 올 시즌 팀이 좋은 성적을 내는 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트와이스, 성적도 호감도도 'MORE & MORE' …
기사이미지
김연경, V-리그 돌아올까…흥국생명…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V-리그 코트를 누비는 '배구 여제'의 …
기사이미지
퀸와사비, '굿걸' 하차 요구 부른 …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래퍼 퀸와사비를 둘러싼 논란이 연거푸…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