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김상진·배영수·공필성 코치 영입

입력2020년 01월 14일(화) 10:24 최종수정2020년 01월 14일(화) 10:24
사진=두산 베어스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상진 코치가 22년 만에 친정팀에 복귀했다.

두산 베어스는 14일 "김상진, 공필성, 배영수 코치를 새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김상진 코치는 1991년 두산 베어스 전신인 OB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했다. 8시즌 동안 잠실 마운드를 책임졌고 삼성, SK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갔다.

2005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한 김상진 코치가 두산 선수들을 가르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베어스 선수 생활 마지막 시즌인 1998년 이후 무려 22년만에 친정팀으로 복귀한 셈이다.

지난해 한국시리즈 우승을 끝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한 배영수도 두산 베어스 코치로 '제2의 야구 인생'을 시작한다. 2018시즌 3루 작전 코치를 맡았던 공필성 코치도 다시 한 번 두산 선수들을 지도한다.

한편 2020시즌 코칭스태프 보직은 1,2차 전지훈련을 거쳐 추후 확정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