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복귀한 한선수 "올림픽 진출 실패, 아직 많이 아쉽다"

입력2020년 01월 14일(화) 23:05 최종수정2020년 01월 14일(화) 23:05
한선수 / 사진=DB
[수원=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대표팀에서 프로팀으로 복귀한 한선수(35)가 2020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따내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대한항공은 14일 수원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1 25-23 25-19)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대한항공은 2연패 탈출에 성공하며 14승7패를 기록, 우리카드와의 선두 경쟁에 힘을 실었다. 우리카드와 승점이 같지만 세트득실률에서 밀리며 2위에 머물렀다. 반면 한국전력은 대한항공전 12연패에 빠지며 5승15패가 됐다.

V-리그는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대륙예선전으로 인해 잠시 휴식기를 가졌다. 대한항공에서는 한선수와 곽승석, 정지석, 김규민이 한국 배구대표팀에 차출돼 올림픽 진출을 꿈꿨지만, 4강에서 이란에 패하며 고개를 떨궜다.

리그로 돌아와 제자리를 찾은 선수들이지만, 올림픽 진출 실패에 대한 아쉬움은 여전했다. 한선수는 "솔직히 아직 많이 아쉽다"면서 "며칠 동안 제대로 잠을 청하지 못했다. 대표팀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했는데 져서 아쉽다. 한 점 차이로 져서 더욱 그렇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에 대해서는 "아직 적응이 안 됐다. 볼에 대해 감각이 없다. 빨리 적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함께 대표팀에서 팀으로 돌아온 곽승석도 "볼이 바뀌어서 그게 걱정이지만, 그래도 생각보다 잘 됐다"면서 "옆에서 잘 도와줘서 오늘 경기를 잘 풀어나갔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반성은 커녕 거짓말 유감” 신현준…
[스포츠투데이 김지현 기자] 본지는 지난 9일 배우 신…
기사이미지
아야세 하루카·노민우, 열애설 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노민우와 일본 유명 배우 아야세…
기사이미지
"건강하게 돌아오겠다" 권민아, 폭…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한 차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