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하나 "김대중 전 대통령 남진 선생님과 같은 초등학교"(불청)[TV캡처]

입력2020년 01월 14일(화) 23:45 최종수정2020년 01월 14일(화) 23:45
조하나 / 사진=SBS 불타는 청춘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조하나가 강경헌에게 목표 구경을 시켜줬다.

1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목포로 떠난 조하나, 강경헌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조하나는 강경현과 함께 목포행 열차에 탑승했다. 조하나는 어린시절을 보낸 목포에 도착한 뒤 "다 기억난다. 이런 식당들...똑같다"면서 감회에 젖었다.

이어 그는 "그때는 광장이 굉장히 넓어보였는데. 신기하게 어릴 떈 그 공간이 크게 느껴진다"고 털어놨다.

조하나는 "내가 나온 초등학교가 역사가 깊다. 김대중 전 대통령님 나오셨고, 남진 선생님도 나오셨다. 불청의 조하나도 나왔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조하나는 이어 과거 자신의 집이 있던 목포 시가지로 향했다. 높은 건물 앞에 멈춰 선 조하나는 "우리가 살던 곳이 여기 세번째 건물이었을 거다. 너무 바뀌었다"라며 아쉬워했다. 이에 강경현은 "언니 집이 빌딩이었어?"라고 웃었다.

조하나는 "딱 여기 정도였다. 여기는 우리 아빠 양복점이고 뒤쪽이 우리 집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강경현은 "부모님들한테 이렇게 바뀌었다고 사진을 찍어서 보내드리자"라고 했고, 조하나는 어린 시절 사진을 찍었던 자리에서 다시 사진을 찍어 눈길을 끌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