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정준호 "권상우, 혀 짧은 발음? 실제로 길더라"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01월 15일(수) 11:33 최종수정2020년 01월 15일(수) 11:37
히트맨 정준호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히트맨' 정준호가 혀 짧은 발음으로 유명한 권상우의 혀가 실제로 길다고 밝혔다.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제작 베리굿 스튜디오) 주연배우 정준호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이 술김에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웹툰으로 그리며 겪게 되는 이야기다. 정준호는 극 중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를 훈련시킨 악마 교관 덕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정준호는 함께 호흡을 맞춘 권상우를 두고 "실제로 혀가 짧지 않고 길다"며 "사람들이 혀 짧은 소리를 한다고 하던데 아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권상우가 혀를 보여주며 '형 나 혀 길어요'하는데 정말 길었다. 혀가 너무 길어서 입안에서 제어가 안 된다고 농담할 정도였다"며 "대사를 하다가 어려운 발음이 나오면 될 때까지 연습하는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준호는 권상우의 연기 열정을 칭찬했다. 정준호는 "(권상우는) 배우로서 체력을 단련하고, 몸을 관리한다. 평상시에 술을 좋아하지만 많이 마시지 않는다. 느슨하게 사는 것 같은데 자신만의 계획을 갖고 움직이는 사람"이라며 "액션에도 욕심이 많다. 현장에서 연기자들은 감독이 오케이를 하면 대부분 씬을 마치는데, 권상우는 본인 마음에 들 때까지 하는 스타일이다. 힘든 걸 자기 연기로 승화시키고 열심히 하더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