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박항서 감독, U23 챔피언십 8강에서 마주할 경우의 수는?

입력2020년 01월 15일(수) 16:03 최종수정2020년 01월 15일(수) 16:04
박항서 /사진=DB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비겨도 조1위에 오르는 김학범호가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과 마주할 수 있을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5일(한국시각) 오후 7시15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최종전을 치른다. 이미 1,2차전을 승리로 장식해 최소 조2위를 확보한 한국은 일찌감치 8강행을 확정 지었다.

한국이 외나무다리에서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르는 것은 아니지만 조1위로 다음 무대를 밟기 위해서는 우즈베키스탄전에서 최소 무승부를 거둬야 한다. 반면 1승1무(승점 4)로 조2위를 기록하고 있는 우즈베키스탄은 패를 추가할 경우 탈락의 쓴맛을 보기 때문에 한국전에 모든 것을 쏟아부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다음 무대 진출을 확정 지은 한국이기에 8강 상대도 관심을 모은다. 8강 상대로는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후보 중 하나다. 그러나 현재 베트남의 상황은 썩 좋지만은 않다. D조에서 2경기 연속 득점 없이 2무를 기록하며 조 3위에 머물러있다. 북한과의 최종전에서 승리를 거둔다고 하더라도 자력으로 8강 진출을 할 수 없는 벼랑 끝에 서 있다. D조 아랍에미리트(UAE)와 요르단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베트남이 북한을 이기고, UAE-요르단전에서 양 팀의 승, 패가 갈린다면 베트남은 패한 팀보다 승점 1점 앞서 조 2위로 8강 무대에 올라선다. 그러나 이 경기가 무승부로 끝난다면, 베트남은 UAE, 요르단과 승점이 같아져 상대 전적 다득점을 따지는 상황에 놓인다. 이렇게 되면 UAE와 요르단을 만나 골을 터트리지 못한 베트남이 조별리그에서 탈락하게 된다.

이 경우를 제외하고, 베트남이 북한을 꺾고 UAE와 요르단전도 베트남에 유리하게 끝나면 한국-베트남 대결이 성사된다. 개최국인 일본을 제외하고 상위 3팀에 올림픽 직행 티켓이 주어지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과 베트남이 토너먼트 첫 단계에서 만나는 것은 다소 아쉬움을 남길 수 있으나, 이 또한 승부의 세계에서는 어쩔 수 없는 운명이다.

베트남은 16일 오후 7시15분 북한과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최종전을 치른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설리 둘째 오빠 "친부가 먼저 유산 문제 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故 설리(최진리)의 둘째 …
기사이미지
'복면가왕' 탑골공원 김영민 "아역…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탑골공원의 정체가 태사자 메인보컬 김…
기사이미지
전소민 직접 쓴 에세이 언급 "사실…
기사이미지
'천문' 문재인 김정숙 여사 오늘(19일) 관람…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
기사이미지
김학범호 조규성·정승원 "올림픽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학범호의 조규성과 정승원이 올림픽…
기사이미지
김건모, 카드 내역+CCTV 제출→가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혹을 전면 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