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승원 선제골로 우즈베키스탄에 1-0 리드(1보)

입력2020년 01월 15일(수) 19:22 최종수정2020년 01월 15일(수) 19:22
정승원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이 정승원의 선취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5일(한국시각) 오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최종전에서 정승원의 선제골로 1-0 리드를 잡았다.

정승원은 전반 5분 우즈베키스탄 수비수가 걷어낸 공이 자신의 앞에 오자 곧바로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다. 정승원의 발을 떠난 공은 오세훈을 맞고 굴절돼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심판은 오세훈의 오프사이드 여부를 VAR로 확인한 뒤, 곧바로 골을 인정했다.

정승원의 선제골로 한국은 전반 6분 현재 우즈베키스탄에 1-0으로 앞서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