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골' 한국, 우즈베키스탄과 1-1로 전반종료(3보)

입력2020년 01월 15일(수) 20:01 최종수정2020년 01월 15일(수) 20:01
정승원 /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이 우즈베키스탄과 팽팽한 접전을 펼치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대표팀은 15일(한국시각) 오후 태국 방콕의 탐마삿 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최종전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전반전을 1-1로 맞선 채 마쳤다.

한국은 앞서 중국과 이란을 연파하고 일찌감치 8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날 경기에서 무승부 이상을 기록하면 조 1위로, 패하면 2위로 8강에 오른다.

한국은 초반부터 왼쪽 측면의 정우영을 활용해 우즈베키스탄 수비진의 빈틈을 노렸다. 선제골이 터지는 데는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다. 전반 5분 정승원의 중거리슛이 오세훈의 몸을 맞고 굴절돼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은 처음에는 정승원의 골로 기록됐지만, 경기 중 오세훈의 골로 정정됐다.

기세를 탄 한국은 이후에도 정우영과 엄원상의 빠른 발을 이용해 우즈베키스탄 수비진을 괴롭혔다. 전반 10분에는 오세훈의 헤더 패스를 정승원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아쉽게 상대 수비에 막혔다. 11분 엄원상, 16분 원두재의 슈팅은 골대를 훌쩍 넘어갔다.

그러나 우즈베키스탄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21분 우즈베키스탄의 크로스가 보비르 압디코르코프의 등을 맞고 동점골로 연결됐다. 우즈베키스탄에는 행운의, 한국에게는 불운의 골이었다.

한국은 전반 26분 강윤성의 오른발 슈팅으로 다시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이후 한동안 팽팽한 균형이 이어졌다. 한국은 엄원상과 오세훈이 공격 지역에서 여러 차례 공을 잡았지만, 확실한 마무리로 이어가지 못했다. 결국 전반전은 1-1로 종료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설리 둘째 오빠 "친부가 먼저 유산 문제 지…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故 설리(최진리)의 둘째 …
기사이미지
'복면가왕' 탑골공원 김영민 "아역…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탑골공원의 정체가 태사자 메인보컬 김…
기사이미지
전소민 직접 쓴 에세이 언급 "사실…
기사이미지
'천문' 문재인 김정숙 여사 오늘(19일) 관람…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
기사이미지
김학범호 조규성·정승원 "올림픽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학범호의 조규성과 정승원이 올림픽…
기사이미지
김건모, 카드 내역+CCTV 제출→가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혹을 전면 부…
맨위로